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쓴 평양 시민들이 3일 평양 려명거리를 걷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일 열린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회의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해 국가 비상방역 강화를 주문했다고 보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쓴 평양 시민들이 3일 평양 려명거리를 걷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일 열린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회의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해 국가 비상방역 강화를 주문했다고 보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원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국경을 봉쇄하고 있는 북한이 가장 두려워하고 있는 것은 언제까지 국경봉쇄를 계속해야하는지 예상할 수 없는 점이라고 7일 아사히 신문이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북한 국경 봉쇄로 인한 내부 식량 사정을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아사히는 지난 6월 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개최한 노동장 정치국 회의에서 평양 시민들의 생활 보장 문제가 논의됐다고 소개했다. 김정은 위원장 체재 아래 특권층만 거주하는 것이 허용된 수도 평양의 생활 상황이 문제가 된 것은 이례적이라고 지적했다.

당시 일본, 한국 언론들도 "평양에서 배급이 멈췄다"고 보도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그러나 북한 내 실제 상황은 다르다고 전했다. 국외에 거주하고 있는 북한 무역 관계자는 "북중 국경 봉쇄전과 비교하면 식량 사정이 심각한 것은 확실하나 시장에서는 쌀과 생활 필수품을 팔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도 "한국의 정보 당국도 현재는 (북한의) 식량 사정에 대해 문제가 없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인구 300만인 평양에서 배급을 받을 수 있는 시민은 20%에 그친다. 정기적이지 않은 배급에 불과하다는 지적도 있다.

신문은 한국 정부 고위 관리를 인용해 "배급 움직임만 보고 경제난으로 판단하기는 어렵다. 시장의 움직임을 잘 봐야한다"고 전했다.

복수의 관계자는 시장에서 쌀 1㎏에 가격은 4월 중순 한 때 5800원 정도로 올랐다가 6월 말에는 4800원 수준으로 안정됐다고 전했다. 설탕과 식용유 등 일부 제품의 가격은 상승했으나 다른 생활 필수품 가격의 상승은 보이지 않는다고 전했다. 러시아 주재 북한 대사관도 타스통신에 일부 생필품이 수입되고 있으며 "상점에서 레몬과 오렌지 등이 판매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신문은 "관계자 가운데 한 명은 북한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이 코로나19 로 인한 국경봉쇄가 언제까지 계속될지 예상할 수 없는 점이라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그렇게 되면(국경 봉쇄가 계속되면) 세계 어떤 국가보다 (북한의) 경제가 심각해 진다고 북한 당국도 알고 있다"며 "최근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것은 경제 지원과 (대북) 제재 완화를 얻기 위해서다"고 분석했다.

한국 정부 고위 관리도 "향후 시장의 상품 가격이 올라간다면 (북한) 국내를 결속시키기 위해 더욱 강한 자세로 나올 가능성도 있다"고 경계했다.

북한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2월부터 항공편, 철도 운행을 중단하는 등 조치를 취했다. 이후 코로나19 확진자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