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일부터 홍콩 국가보안법(보안법)이 시행된 가운데 페이스북과 텔레그램 등 거대 IT기업들이 현지 당국에 사용자 정보 제공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성명에서 “중국이 제정한 홍콩 보안법에 대해 추가적인 평가를 마칠 때까지 이번 중단 조치는 이어질 것”이라며 “이는 인권에 대한 충분한 고려, 그리고 인권 전문가들과의 논의를 통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페이스북은 “우리는 표현의 자유가 인간의 근본적인 권리라고 믿고 있으며, 사람들이 불안해하거나 두려움에 떨지 않고 자신의 견해를 표현할 수 있는 권리를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텔레그램 그룹은 “홍콩의 정치적 변화와 관련하여 국제적인 합의가 이루어질 때까지 홍콩 사용자들과 관련된 어떠한 데이터 요청도 처리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는 과거 홍콩 당국과 어떤 데이터도 공유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트위터와 구글 또한 지난주 홍콩 보안법이 발효되자 홍콩 당국의 모든 자료와 정보 요청을 즉각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보안법 9조와 10조는 “홍콩 정부는 국가안보를 위해 학교, 사회단체, 언론, 인터넷 등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하고, 이들에 대한 선전·지도·감독·관리 활동을 강화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홍콩 경찰은 포털 등이 제공하는 기사나 정보가 홍콩 보안법을 위반했다고 판단할 경우 삭제를 요구할 수 있으며, 소셜미디어 등에서 소문을 퍼뜨리는 행위 등도 처벌할 수 있게 됐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