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정부 규탄 집회.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집회에 참여하고 있다. ⓒ 뉴시스
과거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정부 규탄 집회.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집회에 참여하고 있다. ⓒ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도 태극기 집회를 강행한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와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검찰에 넘겨졌다.

지난 1일 서울 종로경찰서는 전 목사와 김 전 지사 등 관계자 35명을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지난달 중순께 서울중앙지검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 등 6개 단체는 지난 2월 22일부터 이틀간 서울시의 집회금지 조치에도 불구하고 광화문 광장 등에서 태극기 집회를 개최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집회 영상자료와 고발 내용 등을 검토해 주최자와 참가자 등 35명을 특정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2월 21일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광화문광장 등 3개 구역에 대한 집회를 금지했다.

그러나 바로 다음날 범투본 등이 대규모 집회를 감행하자 같은달 24일 종로경찰서에 고발장을 제출한 바 있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