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신임 국민권익위원장에 전현희(56)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임명했다. 신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한상혁(59) 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경찰청장에 김창룡(56) 부산경찰청장을 내정자로 지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신임 국민권익위원장에 전현희(56)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임명했다. 신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한상혁(59) 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경찰청장에 김창룡(56) 부산경찰청장을 내정자로 지명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신임 국민권익위원장에 전현희(56)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내정했다.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한상혁(59) 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경찰청장에 김창룡(56) 부산경찰청장을 후보자로 각각 지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이같은 인사를 단행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한상혁 후보자와 김창룡 후보자는 각각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해야만 임명된다.

지난 20대 국회에서 국회의원으로 일한 전 신임 위원장은 부산 데레사여고를 나와 서울대 치의학과, 고려대 의료법학 석사 학위를 수료했다.

제38회 사법고시에 합격한 후 대한의료법학회 이사로 일하다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환경위원회·여성인권위원회 위원, 녹색소비자연대 녹색시민권리센터 소장을 역임했다. 18대, 20대 국회에서 국회의원으로 일했다.

강 대변인은 "전 신임 위원장은 변호사로 소비자 피해구제 의료소송 등 공익 보호를 위해 힘써왔다"며 "의원 시절 환경노동·국토교통·보건복지 등 댜앙햔 분야에서 활동하며 첨예한 사회적 갈등을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치·법조·의료계에서 쌓은 전문성과 폭넓은 경험과 그간 보여준 강한 개혁 의지로 반부패 공정 개혁을 완수하고 국가 청렴도도 제고하며 사회적 갈등을 해소해 낼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공정하고 투명한 사회를 위한 문재인 정부의 핵심 정책을 차질없이 추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전 신임 위원장은 이르면 오는 28일 공식 임명될 예정이라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박은정 권익위원장은 약 3년의 임기를 마치고 자리에서 내려오게 된다.

한 위원장 후보자는 지난해 9월 부임해 이효성 전 방통통신위원장의 잔여 임기 1년을 채웠다.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하면 연임하게 된다.

한 후보자는 1961년생으로 대전고를 졸업한 뒤 고려대 법학과에서 학사, 중앙대 언론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회사 생활을 하다 1998년 사시 40회로 법조계에 입문해 2000년대 초부터 '삼성 X파일 사건'을 비롯한 MBC의 소송사건을 수행했다. 이를 계기로 2009년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 이사를 역임하기도 했다.

이후 방송통신융합추진위원회 전문위원과 방송위원회 방송발전기금관리위원 등을 지냈다. 이 밖에 한국피디연합회 자문변호사, 한국케이블TV협회 자문변호사, 법무법인 정세 대표 변호사를 역임했다.

강 대변인은 "한 위원장 후보자는 방송·통신·미디어의 공공성과 공익성을 제고하고, 공정한 시장환경 조성을 강력하게 추진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간의 전문성과 국정 경험을 바탕으로 방통·통신·미디어 분야의 국정과제를 흔들림 없이 추진해나갈 적임자로 판단했다"며 "급변하는 방송·통신·미디어의 융합 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김 청장 후보자는 부산 가야고를 나와 경찰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정보와 민생 치안 분야를 두루 거쳤고 경찰청 정보1과장, 서울 은평경찰서장, 주미합중국대한민국대사관 주재관, 경찰청 생활안전국장, 경상남도지방경찰청장을 역임했다. 지난해 7월부터 부산광역시지방경찰청장으로 일했다.

강 대변인은 "김 후보자는 치안 업무 전반에 대한 경험이 풍부하고 현장 업무뿐 아니라 탁월한 정책기획 능력과 추진력으로 조직 내부로부터 신망받고 있다"고 했다.

이어 "수사 구조 개혁 및 자치경찰제 도입 등 경찰 개혁을 차질없이 추진해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민 청장은 다음 달 23일까지 2년의 임기를 마치고 직에서 물러나게 된다.

경찰청장은 청와대가 내정자를 발표하면 행정안전부가 경찰위원회 소집을 요청한다. 7인으로 구성된 경찰위원회는 전날 오후 회의를 열고 김 내정자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후보자로 제청했다. 이후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하면 대통령이 정식 임명하게 된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