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연합(EU)과 중국이 22일(현지시간) 열린 화상회의에서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보안법) 제정 등을 놓고 마주 앉았다. EU가 중국에 홍콩 보안법 폐지를 요구하며 중국을 압박했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정상회의에서 샤를 미셸 EU정상회의 상임의장,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집행위원장은 약 1시간 동안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이야기를 나눴다.

EU지도부는 중국의 홍콩보안법 강행에 대해 “심각한 우려(grave concern)”를 표명했다. EU 지도부는 중국 정부가 홍콩 보안법 처리를 강행할 경우 중국과 EU 간 무역과 상호 투자에 매우 부정적인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정상회의 직후 기자들을 만나 “홍콩 보안법은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원칙을 심각하게 훼손할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EU가 취할 구체적인 조치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고 로이터통신 등은 전했다.

시진핑 주석은 홍콩 보안법과 관련한 EU의 요청에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협력을 강조하며 EU와 유대를 강조했다.

매체에 따르면, 시 주석이 EU지도부에 “중국은 경쟁국이 아니라 파트너”라고 강조하며 투자협정과 관련해 협력 분위기를 만들려 했지만, 정상회의 뒤 공동 성명을 내놓지 못하는 등 이견을 좁히는데는 실패했다.

리커창 중국 총리 역시 “(투자협정 협상이) 올해 안에 체결될 수 있도록 전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지만 미셸 상임의장은 유럽이 중국 기업을 반기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