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백인 경찰의 과잉 제압으로 목이 짓눌려 숨진 아프리카계 미국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마지막 추모식이 8일(현지시간) 텍사스주 휴스턴의 '파운틴 오브 프레이즈' 교회에서 거행된 가운데 일부 추모객이 경찰폭력과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의미로 불끈 쥔 주먹을 들어 올렸다.
최근 백인 경찰의 과잉 제압으로 목이 짓눌려 숨진 아프리카계 미국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마지막 추모식이 8일(현지시간) 텍사스주 휴스턴의 '파운틴 오브 프레이즈' 교회에서 거행된 가운데 일부 추모객이 경찰폭력과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의미로 불끈 쥔 주먹을 들어 올렸다. ©뉴시스

최근 백인 경찰의 과잉 제압으로 목이 짓눌려 숨진 아프리카계 미국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마지막 추모식이 8일(현지시간) 그의 고향인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열렸다.

AP통신, CNN 등은 플로이드 추모식은 이날 낮 12시(현지시간) 휴스턴의 '파운틴 오브 프레이즈 교회'에서 거행됐다고 전했다.

공개 추모식은 이날 정오부터 6시간 동안 진행되고, 수천명에서 최대 1만명의 조문객이 추모행사에 동참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문객들은 플로이드의 마지막 모습을 보기 위해 교회로 모였다.

조문객들은 '숨을 못 쉬겠다(I can’t breathe)'는 문구가 인쇄된 옷을 입거나 마스크를 쓰고 추모식에 참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조문객들은 마스크 착용 이외 약 6피트(약 1.8m)씩 떨어져 조문했다. 조문객들에게는 한 번에 15명씩 10분 동안 추모 시간이 주어졌다.

일부 조문객은 플로이드 관앞에서 경건하게 기도했고, 또 다른 조문객은 경찰 폭력과 인종 차별에 항의하는 의미로 불끈 쥔 주먹을 들어 올렸다. 어린 자녀들과 함께 추모식에 참석한 사람들도 많았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주 주지사와 실베스터 터너 휴스턴 시장도 추모식에 참석했다.

장례 주관측은 "추모식에는 1만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했다.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도 이날 플로이드 유가족과 만날 예정이다.

플로이드는 노스캐롤라이나주 페이엣빌에서 태어났지만, 46년 생애의 대부분 시간을 휴스턴에서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휴스턴의 잭 예이츠 고등학교 재학 시절 풋볼팀과 농구팀의 스타 선수로 활약했다. 1992년 졸업 후에는 휴스턴의 유명 힙합 그룹 '스크루드 업 클릭'(SUC)에서 래퍼로도 활동했다.

플로이드의 장례식은 유족과 일부 초청객이 참석한 가운데 9일 비공개로 열릴 예정이다.

장례식 이후 그의 시신은 휴스턴 외곽에 있는 어머니 묘지 옆에 안장된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