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뉴시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전 이사장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56) 당선인과 관련, "용서한 게 없다"고 밝혔다.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 등에 따르면 이 할머니는 지난 19일 저녁 대구 중구의 호텔에서 윤 당선인을 만났다.

윤 당선인은 이 자리에서 무릎을 꿇고 용서를 빌었고, 이 할머니는 윤 당선인을 안아주며 눈물을 흘렸다고 전해진다.

하지만 이 할머니는 '이 할머니가 윤 당선인을 용서했다'는 일부 매체의 보도를 강하게 부정했다.

이 할머니는 20일 한 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윤미향이 갑자기 방으로 찾아와 깜짝 놀랐다"며 "뚜렷한 이유도 대지 않고 무릎만 꿇고 용서를 비는데 뭘 용서하란 말인가. 난 용서한 게 없다"고 말했다. 또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약속을 어기고 배신한 윤미향이 괘씸했다"고도 했다.

이 할머니는 윤 당선인이 '한 번 안아달라'고 해 포옹했다며 "안으면서 30년 함께 한 세월이 떠올라 눈물이 흘렀다"고 했다.

그러면서 "원수도 아니고 안아달라는데, 안아준 것을 가지고 화해를 했다고 마음대로 해석한 것은 정말 이해가 안 된다"며 "결코 화해나 용서가 아니다"라고 못 박았다.

최근 정의연 회계 의혹 등 논란에 대해서는 "'그건 법에서 알아서 할 일이다'라고 윤미향에게 말해줬다"고 했다.

이 할머니는 윤 당선인에게 '조만간 기자회견을 할 테니 그때 대구에 와라'고 말한 후 헤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할머니는 25일 대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의연 관련 의혹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이 할머니는 윤 당선인을 25일 기자회견에 부른 것은 "배신자와 배신당한 사람이 같은 자리에 있어야 옳고 그름을 밝힐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윤 당선인의 기자회견 참석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한편 이 할머니는 지난 7일 대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연 후원금 사용처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정기 수요집회를 없애고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을 확충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 관계자는 "7일 기자회견 후 이 할머니가 언론의 접촉 등을 피해 집을 떠나 있기도 했다"며 "기자회견의 정확한 장소와 일정은 아직 나오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이은혜 기자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