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에 이어 대구시 수성구 농업마이스터고 기숙사에 입소한 고3 학생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기숙사생 17명이 격리되고 나머지 학생 94명이 귀가 조치됐다. 학교도 폐쇄됐다.

대구시교육청은 "기숙사 학교 고3 학생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확진 판정을 받은 A군은 무증상이다"고 21일 밝혔다.

대구교육청은 학교를 이틀간 폐쇄 및 방역하기로 했다. 이날부터 수업 방식을 온라인으로 전환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군은 이날 오전 수성보건소로부터 확진 판정을 받았다. A군은 경북 구미가 집이다.

A군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무증상인 것으로 대구교육청은 파악했다.

대구교육청은 지난 19일 지역 고등학교 기숙사 학생들은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했다.

대구교육청은 A군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A군과 같은 반 학생 및 밀접접촉자 등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 조만간 대구시와 협의 후 A군이 재학 중인 학교 전교생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박준 기자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