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교 3학년 등교가 시작된 20일 오전 경기 수원시 팔달구 수원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들이 수업을 듣고 있다. ⓒ 뉴시스
고등학교 3학년 등교가 시작된 20일 오전 경기 수원시 팔달구 수원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들이 수업을 듣고 있다. ⓒ 뉴시스

고3 등교 수업 첫날인 20일 고교생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시내 5개구 66개 고교 고3 학생 전원이 귀가조치 됐다.

이날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고3 학생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자 인천시내 3개 고교가 등교 중지결정을 내렸으며, 등교했던 미추홀구, 중구, 동구, 남동구, 연수구 등 5개구 66개교 고3 학생 전원을 귀가 조치했다.

등교 수업을 연기한 학교는 인천시내 122개교 중 절반이 넘는다.

앞서 고3학생 2명은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인 학원강사와 접촉 후 확진 판정을 받은 수강생과 그의 친구가 6일 방문한 미추홀구 코인노래방을 방문했다가 확진됐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등교 수업일정은 현재까지 결정돼지 않았다. 정확한 등교일정은 사태 추이를 지켜본 후 인천시와 논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교육청은 20일 오전 인천시내 인항고, 정석항공고, 인하사대부속고교 등 3개 고교의 학생과 학부모에게 등교 중지 결정 조치를 안내했다.

함상환 기자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