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n번방 개설자인 일명 '갓갓'이 지난 9일 경찰에 붙잡혔다.

'갓갓'은 성 착취물을 공유하는 텔레그램 대화방을 처음 만든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경북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일명 '갓갓')인 A(24)씨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미성년자를 포함한 다수 여성의 성착취 영상물을 제작, 텔레그램 대화방에 배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9일 A씨를 소환해 조사하던 중 자신이 '갓갓'이라는 자백을 받고 긴급 체포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구체적인 혐의 등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 중인 사안으로 A씨의 범법행위에 대해 말할 수 없다"고 전했다.

박준 기자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