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7일 이후 한달만인 6일 용인시에서 지역사회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확진자 29세 남성 A씨의 그동안 동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달 30일 이후 이 확진자가 다닌 곳은 용인, 수원, 분당, 서울, 강원 등 광범위한 지역에 걸쳐 있어 각 지자체 보건소마다 역학조사를 아직도 진행하고 있다.

현재 A씨의 동선을 공식적으로 밝힌 곳은 수원과 용인뿐이다. 수원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3일 낮 12시쯤 마스크를 착용하고 수원시 연무동에 있는 조은이비인후과와 대학약국을 방문, 3명을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용인시가 밝힌 A씨의 동선은 1일 오후 6시9분쯤 수지구의 한 코다리냉면집에 들렀다가 7시에는 분당의 수입주류도매점을 방문, 각각 1명씩 2명을 접촉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오후 11시께 서울 용산구의 한 클럽에 갔다가 다음날인 2일 새벽 4시40분 택시로 용인청덕동 자택에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오전 11시 기흥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A씨는 보건소 앞에서 오전 11시30분쯤 자신의 차량 접촉사고가 발생하기도 해 보험사 직원과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용인시는 현재 A씨와 단순 접촉한 사람은 5명 정도로 모두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그러나 A씨가 1일 밤 방문했던 용산구의 한 클럽은 이날만 상당 수의 출입자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신원확인과 접촉자 분류가 진행 중이다.

또한 지난달 30일 강원도 모 지역을 친구들과 함께 다녀왔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 곳의 동선 또한 주목되고 있다.

한편 A씨가 근무하는 분당의 회사는 직장동료 43명이 자가격리되고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기흥구 청덕동 빌라에 거주하는 A(29)씨는 지난 2일부터 발열과 설사 증세로 민간 검사기관인 씨젠의료재단의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6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수원 및 용인시는 환자의 진술, CCTV, GPS를 바탕으로 역학조사관에 의해 분석된 결과를 공개했으며 서울 강원 등지의추가 동선은 조사가 끝나는 대로 공개될 예정이다.

이준구 기자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