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국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뉴시스
김종인 전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 뉴시스

미래통합당이 당 수습 방안 마련을 위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오는 28일 공식 출범하기로 했다.

 

김종인 전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24일 비상대책위원장직을 수락하기로 한 데 따른 것으로, 통합당은 오는 28일 오후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를 차례로 열어 '김종인 비대위'를 추인할 예정이다.

심재철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총선 이후 당 진로와 관련해 최고위원회와 당내 의견 수렴 결과를 바탕으로 김 전 위원장에게 비대위원장을 맡아달라고 공식 요청했고, (김 전 위원장이) 이를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심 권한대행과 김 전 위원장의 전날 만남은 불발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심 권한대행은 '만나서 (비대위원장직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회동 시점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심 권한대행은 비대위 활동 기간에 대해서는 "전당대회 일정과 관련한 한시적 부칙 조항을 수정해 원래 당헌에 명시된 비대위 규정이 적용될 수 있도록 당헌·당규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통합당 당헌·당규의 부칙에 따르면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는 오는 8월 31일까지 개최돼야 한다. 이는 곧 비대위의 활동이 8월 말로 종료된다는 것을 뜻한다. 따라서 이 같은 부칙을 수정해 비대위의 활동 기간 연장 가능성을 열어두겠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비대위의 활동 기간은 '비상상황이 종료된 후 소집된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와 최고위원이 선출된 때까지'가 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종인 #미래통합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