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가시리 조랑말생태공원 광장에 조성된 9.5㏊ 규모의 유채꽃밭을 시 당국이 트랙터 등 장비를 동원해 갈아 엎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도 불구,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지자 지자체가 '조기 파쇄' 를 한 것이다.

노란 꽃망울을 터뜨린 유채꽃밭은 트랙터가 지나자 짙은 풀향만 남긴 채 금새 허허벌판이 됐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