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 선거대책위원회가 6일 오전 부산 연제구 민주당 부산시당에서 개최한 선대위 전체 회의에 참석한 이해찬 상임선대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 선거대책위원회가 6일 오전 부산 연제구 민주당 부산시당에서 개최한 선대위 전체 회의에 참석한 이해찬 상임선대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뉴시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6일 "긴급재난대책에서는 지역이나 소득, 계층과 관계없이 모든 국민을 국가가 보호하고 있다는 것을 한번쯤은 제대로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부산 연제구 소재 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더불어시민당과의 합동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번 총선이 끝나는대로 당에서 이 모든 문제를 면밀히 검토해서 국민 전원이 국가로부터 보호받고 있다는 자기 확신을 보여줄 수 있는 대책을 마련토록 약속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소득하위 70% 가구에 4인가구 기준 1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키로 한 것을 전국민으로 확대하자는 제안으로 풀이된다. 정부 발표 이후 그동안 당내에서는 소득하위 70% 뿐만 아니라 전국민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돼 왔다.

이 대표는 "긴급재난을 맞이해서 재난에서 국민을 보호하는 정부의 입장과 당의 입장을 논의하고 있는데 여러가지 문제점을 지적을 많이 받고 있다"며 "이번 재난대책은 복지정책이 아니라 긴급재난대책"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어 "물론 국가재정에 한계가 있기 때문에 어떻게 하는것이 좋을지 더 따져봐야겠지만 코로나19 대응 중에 특히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어려운 계층에 있는 사람들 뿐만 아니라 모든 대한민국 국민을 국가가 마지막까지 보호한다는 모습을 꼭 보여주겠다는 것이 당의 의지"라고 강조했다.

김형섭 기자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