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가 1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자국민의 해외 여행을 전면 금지시켰다.

미 국무부는 이날 여행 경보 웹페이지를 통해 전 세계를 대상으로 여행 경보를 최고 수준인 4단계(여행 금지·Do Not Travel)로 올린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영향으로 인해 미국인들에게 모든 국제 여행을 피할 것을 권고한다"며 "상용 출발편이 아직 가능한 국가에 있다면 미국에 사는 미국 시민은 즉시 귀국하거나, 무기한 해외 체류를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해외에 거주하는 미국 시민들도 모든 국제 여행을 피해야 한다"며 "많은 나라들이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여행 제한과 의무 격리를 실시하고 짧은 사전 공지만으로 외국인 입국을 금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항공사들은 국제 항공편을 대거 취소하고 다수의 크루즈선 운영사들이 운영을 중단하거나 여행을 취소하고 있다"고 전했다.

국무부는 "국제 여행을 하기로 선택한다면 여행 일정이 심각한 지장을 받고 무기한으로 미국 밖에 남아 있도록 강제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국무부는 지난 11일 전 세계에 대해 3단계(여행 재고) 경보를 내린지 일주일여 만에 4단계 조치를 취했다.

4단계는 적용 지역에서 생명을 위협하는 위험의 가능성이 훨씬 크다고 보는 가장 높은 수준의 여행 경보다.

4단계 상황에서는 미 정부가 도움을 제공할 역량이 제한적이므로 여행 자제는 물론 이미 외국에 있는 국민에 대해서도 가능한 빠르고 안전하게 해당 지역을 떠날 것을 권한다.

국무부 여행 경보는 낮은 순서대로 1단계(일반적 사전주의), 2단계(강화된 주의), 3단계, 4단계로 분류된다.

코로나19 발발 이전에 국무부의 4단계 여행 경보가 적용된 지역은 북한, 이란, 시리아, 아프가니스탄, 예멘 등 소수의 국가들 뿐이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에는 당초 한국의 대구, 이탈리아 북부 롬바르디아와 베네토, 중국, 몽골 등에 대해서만 이 경보를 내렸다.

이지예 기자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