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몬테소리 교육을 기반으로 한 인기 애니메이션 ‘베이비버스’가 지난 17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서울북부지역본부(본부장 이형진)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구호 활동으로 마스크 1만 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글로벌 콘텐츠 베이비버스그룹은 “한국이 어려운 시기를 잘 이겨내길 바란다”며 기부 의사를 밝혔다. 이에 베이비버스그룹의 한국 사업을 총괄하는 ㈜시나몬컴퍼니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마스크를 기부했다.

이날 전달된 마스크는 재단을 통해 서울시 그룹홈 및 아동양육시설 어린이들의 코로나19 방역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주)시나몬컴퍼니 김희연 대표는 “코로나19 사태에 취약한 아동을 돕기 위해 마스크 지원을 결정하게 되었다”면서, “앞으로도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복지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취약계층 아이들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며 어린이들이 지쳐가는 가운데 소중한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 주셔 감사하다”면서, “마스크가 꼭 필요한 어린이들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