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광화문에서 열린 광야교회 예배 후 2부 순서에서 이애란 박사(왼쪽)가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와 함께 대화하고 있다.
9일 광화문에서 열린 광야교회 예배 후 2부 순서에서 이애란 박사(왼쪽)가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와 함께 대화하고 있다.

탈북민 출신 이애란 박사가 9일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광야교회 주일예배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의 '동일임금 동일노동' '토지공개념' '종교 패권 재편' 등의 발언을 강력히 비판했다.

이 박사는 먼저 "동일임금 동일노동을 말하는 것은 국가가 모든 국민을 통제하겠다는 것"이라며 “배급제를 하겠단 이야기나 다름없다. 거주 이전의 자유와 직업선택의 자유가 없어지는 것이다. 통행 그리고 여행의 자유가 없어지는 것"이라 했다.

이 박사는 "북한에서 여행 가려면 통행증을 떼줘야 하는데, 대체로 잘 안 떼준다"며 "때문에 어디를 가려면 '사망직전' 등의 전보가 필요한데, 가짜 사망 전보가 너무 많이 오니 해당 동네에 사망한 사람이 있나 없나를 확인하는 승인번호란 것도 있다"고도 설명했다.

그러나 이 박사는 "배급제로 통행이 통제됐지만, 94년부터 배급제가 완전히 무너졌고 통행 질서도 완전히 무너졌다"고 말하고, 뇌물을 주고 통행증을 떼는 것이 관행이 됐다며 "평양 혹은 국경지대를 가는 것은 비싸고, 그 외 일반지역을 갈 때는 좀 싸다. 통행증 떼러 갈 땐 밑에다 담배 하나 찔러서 주거나 돈을 찔러서 넣거나 그래서 통행증을 뗀다"고 했다.

그는 "우리나라 3만 5천여 명의 탈북자가 와 있는데, 이것은 배급제가 무너진 결과"라 지적하고, "그나마 북한 주민들에게 일말의 자유가 생겨서 탈북을 할 수 있었던 것"이라며 "동일임금 동일노동? 이것이 좋은 줄 아는데, 꿈을 깨야 한다. 이것은 우리를 완전히 노예로 만들겠다는 것"이라 주장했다.

이 박사는 "이것을 알아야 한다. 북한은 28% 충성계급이 있고, 45% 중도 계층이 있고, 27% 적대 계층이 있다. 저는 적대 계층이었어서 아버지를 너무 원망했었다"고 밝히고, "나중에 알고 보니, 아버지는 YMCA회원이었고, 크리스천이었고, 부잣집 아들이었단 것 외 죄가 없다"며 "할머니 할아버지가 월남했고, 크리스천 가정이란 것 때문에 산골로 쫓겨나 영하 43도 추위에서 숨도 쉬지 못 했었다"고 했다.

이 박사는 "아니 토지 국유화가 공산주의지 다른 것이 공산주의인가"라 묻고, "북한도 토지국유화부터 시작해서 공산주의가 된 것으로 안다"며 "(많은 국민들이 민주당을 찍겠다는데) 왜 많은 사람들을 고생시키냐"고 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이애란 박사 외에도 한미 전문가 이춘근 박사, 북한인권운동가 박상학 대표, 자유통일당 김문수 대표 등이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와 함께 대화를 나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