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7명이 중국 공안에 체포돼 북송 위기에 처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정의연대는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탈북해 중국 심양(선양) 외곽지역에서 도피 중이던 최양(9)과 최양의 삼촌 강모(32)씨가 중국 공안에 체포돼 강제북송 위기에 놓여있다"면서 "이들은 이번 달 초에 압록강을 넘어 탈북해 심양 외곽의 은신처에서 이동을 대기 중이었으며, 체포 당시 다른 5명의 탈북민도 함께 체포됐다"고 말했다.

이 단체에 따르면,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최양의 어머니가 지난 28일 저녁 중국 선양 주재 한국영사관에 이 상황을 전달하고 북송 방지를 위해 한국 정부의 개입을 요청했다.

최양의 어머니는 또 이날 외교부를 직접 찾아 탈북자에 대한 보호를 요청하고, 중국 정부가 이들을 난민으로 인정하도록 한국 정부가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외교부는 현재 선양(瀋陽)과 베이징(北京) 등에서 이 문제와 관련해 중국 지방정부와 중앙정부를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관계자는 "관련 사항을 인지한 즉시 필요한 조치를 취해오고 있다"면서 "다만 탈북민 관련 상세 내용은 탈북민의 신변 안전 및 주재국과의 외교 관계 등을 감안해 공개할 수 없음을 양해해달라"고 말했다.

북한정의연대는 "중국 공안에 체포된 최양과 탈북민에 대해 중국 정부의 강제북송을 심각히 우려하며 외교부가 적극적인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기를 촉구한다"면서 "중국 정부는 국제협약의 아동권리보호조약과 국제난민에 관한 협약에 따라 최양을 보호하고 강제북송을 중지해야 하며, 이들이 원하는 바를 파악하고 조치할 수 있도록 유엔난민기구(UNHCR) 사무관의 접촉을 즉각 허용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