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연합감리회(UMC) 첫 여성 감독으로 선출된 카렌 올리베토 목사
▲미국연합감리회(UMC) 첫 여성 감독으로 선출된 카렌 올리베토 목사. ©UMC

[기독일보 장소피아 기자]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국연합감리교(United Methodist Church·UMC)에서 최초로 '동성애자' 감독(서부연회)으로 선임된 카렌 올리베토 목사의 신학에 대한 심각한 문제점이 제기됐다.

지난 16일(현지시각) 크리스천포스트 칼럼니스트 존 렘퍼리스(John lemperis)는 주이시에큐메니즘 사이트를 통해 "레즈비언 활동가 카렌 올리베토 목사가 최근 서부연회 감독이 되었다"면서 "올리베토 목사의 다소 급진적 신학적 세계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샌프란시스코 연합감리교회 목사인 올리베토 목사는 지난 해 그녀가 준수하기로 맹세한 UMC의 장정을 위반하고 다수의 동성혼을 진행해 여러 언론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렘퍼리스는 "2005년 올리베토 목사가 '커밍아웃' 전 UMC 동성애자 모임에서 밝힌 발언과 올리베토 목사가 주도한 2005년 9월 총회 성경 연구 모임에서 전한 그녀의 성경해석을 박힌 것을 약간의 수정을 더해 다시 글을 게재했다"고 밝히며 당시 RMN(Reconciling Ministries Network)에서 열린 총회 성경 연구 모임을 주도한 올리베토 목사는 자신만의 성경적 해석을 전했다.

모임 첫날, 올리베토 목사는 '사도행전 1장 6-11절' 그리스도의 승천에 대해 설교하며 "예수가 승천하며 제자들을 비웃은 것으로 보인다"며 "제자들이 시야에서 멀어지는 예수를 바라보며 앞으로 나아가기보다 계속 하늘만 쳐다보고 과거에만 매여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RMN 리더가 '동성애 행위 수용'에 대한 성경적 논쟁에 대해 물었을 때, 올리베토 목사는 "우리 교회는 여전히 오래된 전통에 뿌리를 두고 있다"며 "전통에 뿌리를 두는 것은 현재 우리가 누릴 수 있는 기쁨을 박탈하는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올리베토 목사는 동성애 행위를 승인하지 않는 것에 대해 한탄하며 "UMC가 과거에만 매여 있어 하나님의 전 가족을 섬기지 못하고 있다"고 개탄했다.

특히 올리베토 목사는 "교회는 인종차별과 여성 목회 안수를 허용하기 위해 성경적 규범나 교회 전통을 극복해야 한다"면서 "교회는 동성애 행위를 인정하기 위해 성경과 전통의 기준을 버릴 필요가 있다"고 황당한 주장폈다.

그러면서도 올리베토 목사는 성경에 인종차별을 반대하고 여성의 사역을 지지하고 있는 근거가 될 부분들은 간과했다.

올베토 목사는 RMN의 진보적 신학과 오순절 성령강림 이야기에서 많은 힘을 얻었다면서 모임 참석자들을 격려하며 "획일화된 진보 신학을 기대해서는 안 되며, 다른 이들의 관점에 제한받아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올베토 목사는 진보 신학의 경계선을 확대시키며, 그 영역이 '다원주의, 페미니즘, 해방주의(국교폐지론), 포스트 식민주의, 생태 및 환경 책임주의'까지 확대되어야 한다며 참석자들에게 "진보 신학의 아젠다(의제)를 포용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그는 성경에 대해 "성경은 하나님이 아니다"면서 "성경 신학(biblical theology)에서 성경의 '장점과 결점' 양면을 알아야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성경의 결점(?)을 직접적으로 지적하며 '택함과 선택의 신학'을 거부한다며 성경에 나오는 선택에 대해 말했다.

올베토 목사는 "하나님이 이스마엘과 이삭 중 이삭을 선택했으며, 구약에는 하나님이 유대인을 선민으로 뽑으셨다. 신약 시대에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들이 하나님과 특별한 관계를 맺는 반면 비 기독교인들은 그렇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올베토 목사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마태복음 25장 31-46절'에 양과 염소를 구별하실 때 사용한 언어를 비판하면서 '성경의 주제가 식민지와 노예 제도의 악함, 고유문화와 이방 종교의 파괴. 여성의 종속화, 게이와 레즈비언에 대한 탄압에 대한 것'이라는 엉둥한 주장도 폈다.

반면, 올리베토 목사는 예수의 메시지 중 "'믿음의 공동체에서 그 누구도 제외될 수 없다'는 메시지가 적어도 성경에서 좋은 부분으로 보인다"며 사도행전 10장 베드로가 고넬료 전도한 사건을 인용해 "하나님의 백성을 나누고 있는 장벽을 파괴한 중요한 사건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리고 이 성경연구모임의 페회 예배 때 올리베토 목사는 '사도행전 16장 16-18절'을 인용해 귀신 들린 여종에게서 귀신을 쫒아낸 바울 사도를 비판했다.

올리베토 목사는 엑소시즘에 대한 전통적 해석에 의문을 갖도록 참석자들을 격려하며 여종과 간수의 구원에 대한 바울의 반응을 부정적으로 비교했다. 그녀는 "바울이 여종에 대한 연민으로 귀신을 몰아낸 것이 아니며 성경 어디에도 그 여종이 구원받았다는 기록이 없다"고 주장했다.

올리베토 목사는 귀신 들린 여종을 옹호하며 "귀신이 여종에게 운세를 점치는 능력을 주어 주인을 부유하게 하는 것을 돕게 했다"며 "여종에게서 귀신을 몰아내며 바울이 여종의 더 나은 삶을 위해서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여종의 삶을 더 힘들게 만들었을 뿐이다. 귀신이 나간 이제 여종은 '손상된 제품(damaged goods)'이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올리베토 목사는 종교적 가치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며 '종교적 가치'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며 여종이 정말 엑소시즘을 원했는지 여부와 엑소시즘이 여종에게 정말 좋은 것이라는 종교적 가치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며넛도 올리베토 목사는 악령이 여종에게 입힌 해로운 영향에 대한 가능성은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이같은 올리베토 목사의 주장에 대해 한 누리꾼은 "귀신 들린 것은 현실이며 조롱의 대상이 아니다"면서 "예수의 이름으로 귀신에 해방된 것은 자비이며 진정한 해방이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올리베토 목사의 신학적 견해에 대해 "소경이 소경을 인도하면 구덩이에 빠질 뿐이다. 이 경우 둘다 다만 희망 없는 영원한 구덩이에 빠질 것이다"며 "하나님을 두려워 하는 것이 지혜의 근본이다. 그녀가 하는 말은 세속주의 컬트(cult)에서 주장하는 말처럼 들린다. UMC는 이러한 컬트의 길로 접어들 것이다"라고 우려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올리베토 #동성애자감독 #UM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