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구 국방장관은 11일 서부전선 비무장지대(DMZ)에서 발생한 북한의 '목함 지뢰' 도발에 대해 "적극적으로 DMZ 주도권을 장악하기 위한 작전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정협의에서 "(우리 군의 작전이) 위축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과의 군사 충돌 우려 등 갈등이 고조되지 않겠냐'는 질문에, "고조 되면 되는대로 대응, 관리할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나타냈다.

한 장관은 또 이달 말 실시되는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과 별개로 B-2 스텔스폭격기, F-22 스텔스전투기의 한반도 출동을 미국에 요청키로 했다는 관측에 대해 "검토해야 할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 장관은 12일 국회 국방위에 출석, 북한의 도발 배경과 우리군의 대응방안 등을 보고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북한도발 #비무장지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