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는 지난 4일 발생한 DMZ(비무장지대) 폭발사고는 북한군이 매설한 지뢰가 확실시된다고 10일 밝혔다.

군은 이날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폭발물 잔해 분석 결과 현장에서 수거한 철제 용수철과 공이 등 5종 43점이 북한제 목함지뢰와 일치했다고 밝혔다.

잔해물과 목함 파편에서 녹슨 흔적과 부식이 거의 없어 최근까지 비교적 관리가 잘 돼 있었다고 설명했다.

군은 “목함지뢰의 매설위치와 위장상태 등을 봤을 때 북한군이 의도적으로 매설했을 가능성이 확실시된다”고 밝혔다. 합동참모본부는 매설된 지뢰의 위치가 우리측 수색정찰로의 추진철책 통문에서 남쪽으로 25㎝(1발), 북쪽으로 40㎝ 떨어진 지점(2발)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추진철책은 우리측 GP와 GP 사이에 있는 철책으로, 수색팀은 추진철책 사이에 난 통로인 통문을 통해 DMZ에 진입한다. 통문은 평소 이중 자물쇠로 잠겨 있는데 DMZ 진입시에만 통문을 연다고 군은 밝혔다.

군은 해당 지형이 남고북저(南高北低) 지형에, 배수가 용이한 마사토(모래) 토양으로 돼 있으며, 철책 주변에 유실된 흙이나 수목 등 부산물이 없는 것으로 미뤄 볼때 빗물 등에 유실된 지뢰일 가능성은 없다고 판단했다.

군은 이날 합동참모본부 명의로 ‘북(北) DMZ 지뢰도발 관련 대북(對北)경고성명’을 발표하고 “북한의 도발행위는 정전협정과 남북간 불가침 합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상적 군대라면 생각조차 할 수 없는 비열한 행위로서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지뢰매설 #DM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