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방송된 JTBC '뉴스9'에서 안산 단원고 학부모 대표 최대광 씨는 "오늘 구조상황은 어떻게 지켜봤나?"는 손석희 앵커의 질문에 "모든 면이 늦다. 저희들이 지원해달라고 해도 대답만 하지 바로바로 처리하는게 없다"고 말했다.

최 씨는 "예를 들어 유속이 빨라 시신들이 바깥으로 흘러가는 상황인데 펜스 쳐달라고 해도 느리게 해주더라"며 "실제로 민간을 더 믿고 있다. 해경은 도와주는 것이 없다"고 했다.

이어 "약속한 동시 브리핑도 불시에 기자들 불러 인터뷰 한다. 인터뷰 내용도 많이 틀리고 속만 터질 뿐이다"고 말했다.

학부모들의 인양 의견에 대해 손 앵커가 조심스럽게 질문하자 "인양 의견은 나왔으나 아직 한 가닥 희망을 잃지 않고, 구조 쪽에 신경 썼으면 좋겠다"고 했다.

손석희 앵커는 이날 오프닝에서 "문제가 안되는 곳이 없다"며 "부처 이름까지 바꾸면서 국민안전을 최우선으로 한다고 했던 정부, 최소한의 안전규정도 지키지 않았던 선박회사, 우왕좌왕하는 구조당국, 사고가 난지 불과 하루 만에 이 모든 문제들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제 나흘째 실낱같은 희망의 끈을 붙잡고 있다"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손석희앵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