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시티=AP/뉴시스】1982년 노벨 문학상을 수상한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가 17일(현지시간) 정오 무렵 멕시코시티의 자택에서 별세했다. 향년 87세.

17세기의 미구엘 데 세르반테스 이래 가장 인기있는 스페인어 작가로 통하는 마르케스는 마크 트웨인과 찰스 디킨스에 비견되기도 했다. 그의 대표작으로 통하는 '백년 동안의 고독'(1967)을 비롯해 '예고된 죽음의 연대기'(1981) '콜레라 시대의 사랑'(1985) '내 슬픈 창녀들의 추억'(2004) 등은 스페인어로 나온 책 가운데 성경을 제외하고는 가장 많이 팔렸다.

콜롬비아의 마그달레나 주 아라카타카 태생인 그는 수도 보고타의 카르타헤나 대학에서 법률학과 언론학을 공부한 뒤 기자가 돼 유럽 특파원으로 일하다 멕시코에서 창작 활동을 했다. 쿠바 혁명때는 쿠바 통신사의 외국 특파원으로도 일했다.

그의 이날 사망은 가족과 가까운 2명의 친지가 확인했으나 이들은 이 가정의 프라이버시를 내세워 익명을 요구했다.

전기 작가인 게랄드 마르틴은 "'백년 동안의 고독'은 라틴 아메리카인들의 정열과 미신 등 그들의 본질을 확인한 최초의 작품이었다"고 AP통신에 말했다. 마르케스 자신도 1982년 노벨 문학상을 탔을 때 라틴아메리카는 무한한 창의성과 비장미의 원천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가르시아마르케스 #백년동안의고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