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몰한 여객선 세월호가 뱃머리 부분마저 대부분 물에 잠기고 있다.

세월호는 썰문대인 18일 오전 8시께에도 뱃머리 부분 1m가량만 겨우 물 위로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전날 세월호 선체는 썰물 기준 선수 부분이 약 2~3m 수면에 노출돼 있었고, 비스듬히 뒤집혀 바다 밑에 박혀 약 20~30m 길이로 선체 밑바닥을 드러냈다. 그러나 이날 오전에는 육안으로도 전날과 비교하면 눈에 띄게 물에 더 잠긴 상태다.

해경 경비정이 선수 앞부분에서 10m 부분에 있는 방향 전환용 프로펠러 홈에 밧줄을 매어 놨으나 그 부분도 현재 물에 보이지 않는다.

물이 가장 많이 빠진 시간대에도 대부분이 물에 잠긴 점으로 미뤄 선미 부분이 해저 펄에 박힌 채 비스듬히 서 있던 선체가 기울고 있다는 추정이 나오고 있다.

세월호는 지난 16일 오전 8시 58분(해경 공식 신고접수 시각) 침수 신고 후 2시간 20여분 만에 침몰한 뒤에도 전날까지 물 때에 따라 높이 2~3m, 길이 20~30m 선수 부분이 뒤집힌 채 물밖으로 나와 있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물에잠기는세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