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청은 "정조 시간인 낮 12시 30분에 세월호에 공기를 주입해 선체를 조금이라도 더 들어 올려 실종자의 생존 확률을 높이는 작업을 한다"고 17일 밝혔다.

정조 시간은 바닷물이 밀물에서 썰물로, 썰물에서 밀물로 바뀌는 시간으로 이때 바닷물의 흠름이 일시 멈추게 된다.

해경은 "지난밤 구조작업은 빠른 물살과 20㎝ 정도밖에 안되는 시계로 25∼27m 아래 수면으로는 들어갈 수 없었다"면서 "해외 전문가들과 상의한 결과 공기를 투입해 조금이라도 들어 올리는 작업이 최선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사고해역에는 공기주입 작업을 할 팀들이 8시30분부터 대기중이다.

현재 진도군 팽목항에는 수백의 실종자 가족들이 모여 혹시 모를 구조소식이 들려올까 촉각을 곤두세우며 간절한 기도를 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세월호 #선박 #공기주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