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대전교구
천주교 대전교구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전용기 추락을 기원하는 글을 SNS에 올린 천주교 대전교구 박주환 신부에게 '성무집행정지' 처분이 내려졌다.

15일 김종수 천주교 대전교구 교구장은 박주환 신부의 행동에 대한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그는 “그리스도인으로서, 그리고 사제로서 언급한 부적절한 언행에 대해 상처와 충격에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박 신부 글은 분명히 가톨릭 교회의 가르침에 어긋남과 동시에 교회의 공적 입장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이 사안이 발생 즉시 박주환 신부와 면담했으며 무릎을 꿇고 교회와 국민에게 큰 잘못을 저질렀음을 고백했다”며 “진심으로 반성하는 박 신부의 모습을 보며 사제들을 돌보고 교육해야 하는 교구장으로서의 직무와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이어 “박주환 신부가 자신 잘못을 인정하고 교구장의 어떠한 결정도 따르겠다”며 “공적 미사와 고해성사 집전 등의 성무집행정지를 명령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박 신부는 오랜 시간, 자신을 깊이 돌아보는 반성과 성찰의 시간을 갖게 될 것이다”며 “거듭 교구민과 모든 신자 그리고 국민에게 진심 어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박 신부는 지난 12일 ‘기도1’이라는 글과 함께 대통령 전용기 출입문이 열려 추락하는 그림과 함께 “기체 결함으로 인한 단순 사고였을 뿐, 누구 탓도 아닙니다. 비나이다, 비나이다”라는 글과 사진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또한 박 신부의 페이스북 댓글에 항의가 올라오자 “반사”라고 글을 적기도 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박주환신부 #성무집행정지 #윤석열 #전용기 #대전교구 #천주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