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호 기자 = 경북 봉화군 아연 광산 매몰사고 현장에서 구조대가 매몰자들을 구조해 이송하고 있다. (사진=경북소방본부
김진호 기자 = 경북 봉화군 아연 광산 매몰사고 현장에서 구조대가 매몰자들을 구조해 이송하고 있다. ⓒ경북소방본부

경북 봉화군 한 아연 광산에서 발생한 매몰사고로 갱도에 고립됐던 작업자가 10일만에 무사히 생환했다.

갱도에 고립된지 221시간 만이다.

구조 당국에 따르면 4일 오후 11시 3분께 조장 박모(62)씨와 보조작업자 박모(56)씨가 건강한 상태로 갱도 밖을 걸어서 탈출했다.

구조 당국은 119구급차를 이용해 두 사람을 봉화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이들은 바람을 막기 위해 비닐을 치고, 모닥불을 피워 추위를 견딘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 구조는 소방구조대원 1명과 광산구조대원 1명이 최초 작업지점 인근에서 수색작업을 통해 구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달 26일 오후 봉화군 재산면 갈산리 한 아연 광산 갱도에서 매몰사고가 발생해 작업 중이던 이들 2명이 고립됐다.

제1수갱(수직갱도) 하부 46m 지점 갱도에 뻘(샌드) 900여t(업체측 추산)이 쏟아지면서 수직 갱도를 막은 것이다.

이로 인해 박 조장 등 작업자 2명은 지하 170~190m 제1 수직갱도에 갇히면서 연락이 끊겼다.

당시 또다른 작업자 2명은 지하 30m 지점에서 작업 중 이상 징후를 느껴 탈출했다.

나머지 3명은 갱도에 갇혔지만 업체의 자체 구조로 당일 오후 11시께 빠져나왔다.

업체는 매몰된 2명도 자체 구조하려다 실패하자 사고 발생 이튿날인 지난 27일 오전 8시 34분께 소방서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 당국은 갱도에 고립된 작업자 2명의 생존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천공기를 이용한 시추작업을 진행했다.

구조 당국은 전날까지 관통된 3·4·6호공 시추 구멍을 통해 기초의약품(식용포도당, 종합 진통해열제, 보온덮개)과 조명등, 고립된 매몰자의 가족들이 쓴 손편지 등을 갱도에 내려보냈다.

또 내시경 카메라 및 유선 통신망을 투입해 매몰자와 교신을 시도했지만 반응은 없었다.

제2 수직갱도에서 3편 갱도에서는 작업자들을 구조하기 위한 진입로 확보작업을 전개했다.

매몰 사고 발생 10일째를 맞은 이날 오후 3시까지 갱도 진입로 271m를 확보했다.

이에 따라 갱도에 고립된 작업자 2명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지점까지 남은 거리는 24m로 줄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봉화광산 #생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