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4일 해외에서 국내로 들어온 사람에 대해 입국 전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하고 있는 조치의 유지 및 폐지 가능성에 대해 "현재 전문가 의견을 수렴 중"이라고 밝혔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일본이 입국 전 검사 조치의 단계적 폐지를 검토하고 있다. 우리 당국도 이를 검토 중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입국 전 코로나19 검사에 대해 조건부 면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는 입국 전 72시간 이내에 받은 음성확인증명서를 요구하고 있는데, 이를 단계적으로 완화하겠다는 것이다.

우리 정부도 현재 입국 전 48시간 내 유전자증폭(PCR) 검사 또는 24시간 이내 신속항원검사(RAT) 음성확인서를 내도록 하고 있다.

특히 지난달 25일부터는 입국 3일 내였던 PCR 검사 시한을 1일 내로 강화했는데, 여행업계와 관광객들을 중심으로는 이러한 조치가 불편하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박 반장은 "정부와 방역 당국도 모두 문제를 인식하고 있다"며 "(이 문제는) 질병관리청 소관으로 이 부분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수렴 중에 있다"고 전했다.

그는 다만 "비행기를 통한 여행은 밀폐된 공간 안에서 식사 등이 진행되기 때문에 여러 가지 고려해야 될 사항이 많다"며 "세부적인 진행 상황은 질병청을 통해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입국검사 #코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