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의 부인 김혜경씨가 '법인카드 사적 유용 의혹'과 관련, 조사를 받기위해 2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경찰은 김씨가 지난해 8월2일 민주당 관련 인사 3명과 점심 식사를 하면서 이들의 점심값이 경기도 업무추진비 카드로 결제된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의 부인 김혜경씨가 '법인카드 사적 유용 의혹'과 관련, 조사를 받기위해 2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경찰은 김씨가 지난해 8월2일 민주당 관련 인사 3명과 점심 식사를 하면서 이들의 점심값이 경기도 업무추진비 카드로 결제된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 배우자 김혜경 씨가 이른바 ‘법인카드 유용 의혹’ 사건과 관련해 23일 오후 경찰에 출석했다.

김 씨는 이날 경찰 조사가 예정돼 있던 오후 2시보다 이른 1시 44분께 이 사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를 받기 위해 경기남부경찰청에 변호사 1명을 대동하고 나왔다.

그는 타고 온 차량에서 내려 조사실로 향하기 전 방문증 발급을 위해 안내실에 들러 신분증을 제시한 뒤 종합민원실을 통해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 조사실이 있는 별관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김 씨는 “경기도 법인카드 사적으로 썼다는 사실을 인정하는가”, “배모씨에게 음식 배달과 대리 처방을 지시했는가”, “경찰 조사에서 어떤 부분을 소명할 예정인가” 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다.

김 씨가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 것은 처음이다. 앞서 경찰은 지난 9일 김씨에게 출석요구서를 보냈으며, 일정을 조율해 김씨는 2주째인 이날 경찰에 출석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해 12월과 올해 2월 국고 등 손실죄, 직권남용권리남용행사 방해죄 등 혐의로 이 의원과 김 씨, 배 씨 등 3명을 고발했다.

국민의힘은 “경기지사 배우자가 왜 국무총리급 의전을 받아야 하는지 극히 의문”이라며 “배 씨를 경기도 5급 사무관으로 채용해 놓고 경기도민을 위한 일은 전혀 하지 않고 3년간이나 김 씨 수행 일만 하도록 해 국민 혈세를 낭비해왔다”고 비판했다.

배 씨는 이 사건 핵심으로 꼽히는 인물로, 이 의원이 경기지사로 재직할 당시 경기도청 총무과 5급 별정직으로 근무했다.

당시 그는 김 씨의 의전을 담당하며 도청 법인카드로 음식을 구매해 김 씨 집에 보내는 등 법인카드 유용을 실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 씨는 지난 2월 대선을 앞두고 이 의원의 경기지사 재임 시절 도청 공무원들의 과잉 의전 등 논란이 불거지자 직접 사과한 바 있다.

김 씨는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 여러분들께 특히 제보자 당사자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언론에 보도되고 있는 배모 사무관은 오랫동안 인연을 맺어온 사람이다. 오랜 인연이다 보니 때로는 여러 도움을 받았다”며 “공직자의 배우자로서 모든 점에 조심해야 하고 공과 사의 구분을 분명히 해야 했는데 제가 많이 부족했다”고 말했다.

다만 김 씨는 ‘법인카드 유용을 포함해 제기된 의혹 중 어디까지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지금 수사와 감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들었다”며 “실체적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최선을 다해서 협조하고 결과가 나왔을 때 책임이 있다면 응분의 책임을 질 것”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김 씨는 이날 법인카드 유용 의혹에 대해 이러한 결제 사실을 인지하지 못 했다는 취지로 진술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김 씨의 경찰 출석 시간을 알렸다.

이 의원 측에 따르면 경기지사이던 이 후보가 민주당 대선경선 출마를 선언한 후인 지난해 8월 2일 김 씨와 당 관련 인사 3명이 서울의 한 음식점에서 함께 한 점심식사 비용이 경기도 업무추진비 카드로 결제된 데 대해 경찰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후보 측은 "김씨는 '후보자나 배우자가 타인과 식사를 함께할 경우 대접하지도 대접받지도 않는다'는 명확한 캠프방침에 따라, 수행책임자 B모 변호사를 통해 자신의 식사비 2만6000원을 캠프의 정치자금카드로 적법 지불했다"며 "나머지 '3인분 식사비(7만8000원)'가 법인카드 의혹 제보자 A모 씨에 의해 경기도 업무추진비 카드로 결제됐다는 사실에 대하여, 김 씨는 전혀 알지 못했고, 현장에서 A모 씨를 보지도 못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이 사건은 물론 그동안 김 씨는 법인카드 사용을 지시한 적 없고, 법인카드의 부당사용사실도 알지 못했다"며 거듭 김씨가 의혹과 무관함을 강조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혜경 #법카의혹 #이재명 #경찰출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