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이페마(IFEMA)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미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이페마(IFEMA)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미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뉴시스

한·미·일 3국 정상은 29일(현지시각) '3각 협력' 강화 의지를 확인했다.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끊이지 않고 7차 핵실험 임박 징후가 확인되고 있어서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나토정상회의 계기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만나 북한 잇단 도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 국제 정세의 불안전성에 따른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이같이 공감대를 형성했다.

한미정상회담은 4년 9개월 만에 성사됐다. 이날 한미일 정상회담의 핵심의제는 북핵 문제였다. 북한의 7차 핵실험 임박한 만큼 한미일 3각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는 인식이 깔렸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고도화되고 국제 정세 불안정이 커진 상황에서 한미일 협력 중요성이 커졌다"며 "5년 만에 개최된 한미일 정상회의는 지역 및 글로벌 문제 해결을 위해 3국이 협력을 강화하고자 하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한미일 3각 협력은 우리 공통의 목표를 달성하는데 대단히 중요하다. 그 중에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이 포함돼 있다"며 "이러한 형식의 대화가 지속돼 3각 공조가 강화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기시다 일본 총리는 북한의 추가 도발에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기시다 총리는 "한미일 정상회담이 이번에 개최된 것은 매우 시의적절하다"며 "미일 동맹, 미한 동맹의 억지력을 강화하는 것을 포함해 한미일 공조강화가 불가결하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핵실험이 이뤄진 경우에도 공동 훈련을 포함해 한미일이 함께 대응해 나가고자 한다"며 "한미동맹의 억지력 강화를 위해서라도 일본 방위력을 근본적으로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과 더불어 국제사회 질서를 위협하는 러시아에 대해서도 경고 메시지를 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데 대해 책임을 지도록 만들것이며 국제사회와 공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이번 나토정상회의를 계기로 나토 파트너국인 한국과 일본이 나토와 보다 진전된 협력 체제 속으로 들어올 것을 우회적으로 당부한 것으로 읽힌다.

윤 대통령도 "오늘 한미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3국 협력이 세계평화와 안정의 중심축으로 자리매김할 수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한미일 정상은 지역 및 글로벌 문제 대응과정에서 자유민주주의와 인권, 법치주의 등 '가치 연대'를 재확인했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5월20일 한미정상회담 이후 40일 만에 다시 만났다. 기시다 일본 총리와는 전날 스페인 국왕 내외 초청 갈라만찬에서 취임후 첫 만남을 통해 3~4분간 짧은 대화를 나눴다.

이번 나토 정상회담 계기의 한일정상회담 개최도 관심사였으나 성사되지는 못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미일정상회담 #한미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