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미국, 일본 정상과 3국 정상회담을 가진다. 그러나 기대를 모았던 한일 양자회담은 열리지 않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아시아·태평양 '파트너국' 4개 나라 정상들의 별도 회의도 열릴 가능성이 희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27일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출국하는 윤 대통령은 오는 29일(현지시간) 오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4년 9개월 만에 3국 정상회담을 가진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3국 정상은) 역내 안보 정세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여러 일정이 빡빡하게 맞물려 돌아가는 다자회의 특성상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은 30분 이상 진행되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한일 정상 간 양자회담은 열리지 않을 전망이다. 풀 어사이드(약식 회담) 방식의 만남도 이뤄지지 않을 거라고 이 관계자는 밝혔다.

일본이 참의원(상원) 선거를 앞두고 있어 정치적으로 민감한 시기인데다가, 한일 양국이 관계 개선 의지를 확인하는 것 이상의 구체적인 논의를 하지 않은 상황에서 양국 정상이 별도의 양자회담을 가질 경우 과거사 문제에 관심이 집중될 수밖에 없다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관계자는 "한미일 간에는 한반도 정세에 비춰 논의할 안보 현안이 분명히 있다. 그런데 일본과의 경우 (7월) 참의원(상원) 선거 이전에 과거사 문제를 포함해, 한일 간 풀어야 할 문제에 대해 한국과 일본이 구체적으로 얘길 나눠본 적이 없다. 서로 잘해보자는 얘기만 했다"며 "(풀 어사이드로) 서서 만나면 언론에 대답할 게 있어야 할 텐데, 대답할 게 없으면 안 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김포-하네다 노선이 재개되고, 7월 일본 선거 이후 한일 외교장관 회담 논의가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이후 실무레벨에서 강제징용 문제 포함한 한일 간 현안을 협의할 모멘텀이 마련되고, 이후 중단된 한일 셔틀 정상외교도 논의될 수 있을 것"이라며 "나토에서 한일이 단독으로 얘기할 기회가 없을지도 모른다는 점이 한일 간 문제가 있다고 비쳐지는 것에 대해서는 견해가 다르다"고 말했다.

한국과 일본, 호주와 뉴질랜드 등 초청된 아시아·태평양 지역 4개국 정상들의 별도 회담도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일정을 협의하고 있느나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이야기도 있다.

이 관계자는 "일정이 너무 꽉 차있다"며 "회담은 효과와 성과가 있어야 하는데 한국의 여러 가지 입장, 나토 회의의 성격에 비춰볼 때 초청받은 국가들끼리 별도의 회담을, 정식 의제를 올려 논의할 시간이 충분하겠는가 하는 점에 대해 고민이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중국의 입장을 의식한 판단이냐는 질문에 "4개국끼리 (의제와 일정 등을) 맞추는 것도 급하기 때문에, 중국을 생각할 여유는 전혀 없다"고 말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미일정상회담 #한일정상회담 #나토 #윤석열대통령 #윤석열 #대통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