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2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 앞서 손흥민에게 체육훈장 청룡장을 수여한 뒤 박수 보내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 앞서 손흥민에게 체육훈장 청룡장을 수여한 뒤 박수 보내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2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 경기장에서 손흥민 선수에게 체육훈장 청룡장을 수여했다. 또 히딩크 전 국가대표팀 감독을 포함한 2002년 월드컵에 출전한 선수들은 초청해 만찬을 갖고 이어 한국가 브라질 국가대표팀 친선경기를 관람했다.

윤 대통령은 손 선수가 아시아 선수 최초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을 차지,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에 위로를 줬다며 손 선수에게 직접 청룡장을 수여하기로 하고 지난달 26일 국무회의에서 의결한 바 있다. 관례상 문화체육부 장관이 전달하는 청룡장을 대통령이 직접 선수에 수여하는 건 이례적이다. 윤 대통령은 청룡장 수여 후 손 선수의 손을 먼저 잡아 끌며 기념촬영을 하기도 했다. 기념 사진 촬영에는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인 박지성, 안정환 선수도 함께 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2002년 월드컵 20주년을 맞아 방한한 거스 히딩크 전 한국 대표팀 감독을 포함한 대표팀으로 뛴 박지성, 안정환, 최용수, 송종숙, 이영표, 김병지 선수 등과 만찬을 가졌다.

윤 대통령은 만찬 지리에서 "한국에는 제자들이 은사님을 모시는 전통이 있는데 당시 우리팀 선수들이 지금도 (히딩크 감독을) 잘 모시고 있느나"고 눙을 치기도 했다.

그러자 히딩크 감독은 "제가 좋은 은사였는지는 잘 모르겠다"고 해 만찬장에 웃음꽃이 폈다.

윤 대통령이 대선 당시 유세 현장에서 트레이드마크가 된 '어퍼컷'을 '원조' 히딩크 감독과 함께 연출하는 장면을 예상했으나 이는 이뤄지지 않았다.

윤 대통령은 "그때(2002년 월드컵) 게임들이 눈에 선하다. 우리 정치가 분열로 치달을때 2002년과 같이 (월드컵으로) 국민 통합이 되면 대한민국이 못할 것이 없다는 얘기를 많이 한다"고 했다.

스포츠 경기로 국민이 하나된 통합의 시대가 지금 이 시점에서 그만큼 절실하다는 뜻으로 읽힌다.

 만찬을 함께 한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에 이영표 선수가 "중국이 포기한 2023 AFC 아시안컵을 개최해 보자"라고 제안하자.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 있던 박보균 문화체육부 장관에 "적극적으로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이영표 선수는 "우리나라는 아시안컵 대회의 초대 대회와 2회 대회에서 우승한 이후 60년 동안 우승도, 개최도 하지 못했다"며 "손흥민 선수가 세계 최고 기량으로 전성기를 누릴때 우리나라에서 개최해 우승하면 좋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2002년 월드컵 사진을 참석자들과 함께 관람했다.

당시 사진들을 보며 과거 기억을 떠올린듯 골키퍼 김병지 선수에게 "요새는 골키퍼 안하시죠"라고 했다.

또 "당시 독일전에 1대 0으로 졌나요. 그때 열받아서 술 엄청 먹었어"라고 하기도 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한국과 브라질간 A매치 친선경기 관람을 했다. 관람에 앞서 양국 국가가 울려퍼진 후 윤 대통령은 '엄지척'을 해보이기도 했다.

경기를 관람하던 윤 대통령은 "축구경기를 직접 와서 보는게 10년 만"이라며 관중들과 박수를 치며 선수들을 응원했다. 전반전에서 1대 0으로 뒤지고 있던 우리팀의 황의조 선수가 동점골을 넣자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기도 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축구 #윤석열 #대통령 #브라질 #손흥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