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이 24일 오후 대구 달성군 유가읍에 마련된 사저에 도착해 시민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4일 오후 대구 달성군 유가읍에 마련된 사저에 도착해 시민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4일 낮 12시15분께 대구시 달성군 유가읍에 위치한 사저에 도착했다.

이후 박 전 대통령은 사저 앞에서 지지자들과 국민들에게 "존경하는 달성군민 여러분 시민 여러분 박근혜 입니다.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라며 인사말을 시작했다.

박 전 대통령은 "돌아보면 지난 5년의 시간은 저에게 견디기 힘든 시간들이었다"며 "힘들때마다 저의 정치적 고향이자 마음의 고향인 달성으로 돌아갈 날 생각하며 견뎠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제가 많이 부족하고 실망을 드렸음에도 이렇게 많른 분들 오셔서 따뜻히 맞아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저에 대한 사면이 결정된 후에 이곳 달성에 여러분들이 제가 달성에 오면 편안한 여생을 보낼수 있도록 돌봐드리겠다는 내용의 기사를 보고 감동을 받았고 행복한 사람이구나 이런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또한 "24년 전인 1998년 낯선 이곳 달성에 왔을때 처음부터 저를 따뜻하게 안아주고 보듬어 주신 분들이 바로 이곳에 여러분들이다"며 "그러한 지지와 격려에 힘입어 보궐선거에서 국회의원 당선을 하고 지역구 4선 의원을 거쳐 대통령을 했다"고 했다.

그는 아울러 "저도 이곳 달성군에서 많은 곳을 다녔다. 그래서 이 달성군 흙 속에 저의 발자국도 많이 남아있을거라고 생각한다"라며 "달성군 명칭을 보면 이곳 유가, 구지, 다사, 하빈 같은 이국적 느낌 이름이 있는데 그런만큼 저에게도 이곳은 특별한 느낌을 주는 곳"이라고 전했다.

박 전 대통령은 "오늘 여러분 이렇게 만나니 지난날 이야기 하나가 떠올랐다. 제가 달성에서 선거운동할때 지나가던 분이 이곳 공기가 좋다고 했다"라며 "저는 처음에 시골이니 공기가 좋다는 건가했는데 알고보니 그말은 이곳에서 선거분위기가 좋다는 이야기라는걸 알았다"고 했다.

또 "돌아갈 수 있다면 그때로 갈 만큼 그 시절이 그립다. 시민여러분 제가 대통령으로 있으면서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한다고 했지만 이루지 못한 꿈들이 있다"며 "제가 못 이룬 꿈들은 이제 또 다른 이들의 몫이다. 좋은 인재들이 대구에 도약을 이루고 대한민국 발전에 기여할 수 있게 작은 힘을 보태려고 한다. 이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좋은 이웃으로서 여러분의 성원에 조금이나마 보답하겠다"고 했다.

이와 함께 "좋은 분들과 함께 지낼수 있어 기쁘고 든든하다"라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이 많은 시기에 건강 각별히 잘 챙기고 앞날에 건강과 행복 가득하길 기원한다. 감사하다"고 말을 끝낸 뒤 사저로 향했다.

이후 유영하 변호사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했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 인사말 중에는 소주병이 날아드는 소란도 있었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32분께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서 퇴원 후 "건강이 많이 회복됐다"며 "지난 4개월 동안 헌신적으로 치료에 임해주신 삼성서울병원 의료진과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 김기춘·허태열 전 청와대 비서실장,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유병세 전 외교부 장관 등이 병원 앞에 대기했다.

박대출·윤상현 국민의힘 의원,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민경욱·유기준 전 미래통합당 의원, 유정복 전 인천시장의 모습도 보였다.

이후 박 전 대통령은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부친 고(故)박정희 전 대통령 부부 묘역을 참배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박근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