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17만1452명이다. 전날 9만9573명보다 7만1879명, 일주일 전인 지난 16일 9만443명보다는 8만1009명 증가한 수치다. 재택치료 대상자는 52만1294명이 돼 처음 50만명대로 올라섰다. ⓒ뉴시스
23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17만1452명이다. 전날 9만9573명보다 7만1879명, 일주일 전인 지난 16일 9만443명보다는 8만1009명 증가한 수치다. 재택치료 대상자는 52만1294명이 돼 처음 50만명대로 올라섰다. ⓒ뉴시스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하루 만에 7만명이 늘어나면서 매주 확진자가 2배 가량 폭증하는 '더블링' 양상이 지속되고 있다. 매주 2배씩 증가하다보니 기하급수적으로 확산세가 더 커지는 모양새다.

방역 당국은 다음달 중 최대 27만명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예측했지만 일각에서는 이번주 중 22만명 이상, 다음주에는 40만명대의 확진자가 나올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3일 0시 기준 확진자는 17만1452명으로 1주 전 9만439명 대비 8만명 이상 증가했다.

최근 4주간 수요일 기준 확진자 추이를 살펴보면 1월26일 1만3007명이었으나 2월2일 2만268명→2월9일 4만9549명→2월16일 9만439명→2월23일 17만1452명으로 13배 증가했다. 매주 2배가량 확진자가 나오다 보니 증가폭도 더 커지는 양상이다.

방역 당국은 최근 이달 말 또는 다음달 중 14만명에서 최대 27만명까지 확진자가 발생하며 정점을 기록할 것이라는 시뮬레이션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23일 0시 기준 확진자 수는 이미 14만명을 넘어선 상태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이번주 금요일쯤 22만명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예측했다. 2월4일 2만7436명, 2월11일 5만33920명, 2월18일 10만9822명 등 더블링이 지속된 만큼 오는 25일에도 1주 전의 2배인 22만명 안팎의 확진자가 나올 수 있다는 얘기다.

김 교수는 "이대로라면 22만명의 2배인 40만명대까지도 발생 가능한데, 정점이 있으면 하락이 있게 된다"면서 "예상컨대 2월말 3월초, 3~4주 이내에 정점을 찍을 것이고 그로 인해 그 이전에 위기가 닥칠 것"이라고 예측했다.

지난 21일부터 영업시간 제한이 오후 10시로 완화됨에 따라 다음주쯤 확진자 수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문제는 정점을 기록한 후에도 미국과 영국 등에 비해 유행이 길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미국과 영국 등 빠르게 확진자가 늘어난 국가는 감염을 통해 자연면역을 얻은 국민이 많아 유행이 빠르게 줄어드는 데 반해, 한국의 경우 확진자 수가 워낙 적기 때문에 느리게 늘어나고 감소세도 완만하고 길 것이라는 예측이다.

김 교수는 "영국의 자연면역 인구는 20%에 달하지만 국내에서는 자연면역 인구가 3%밖에 안 되고 (인공 면역인)백신 접종률이 높은 편"이라며 "유행 규모가 미국이나 영국보다 크게 나오고 정점을 높게 찍은 후 내려가는 것도 서서히 내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도 "해외에 비해 감염자가 적기 때문에 감소세로 코로나19가 풍토병화가 되는 기간도 길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정부는 확진자 수보다는 위중증 및 사망자 예방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백신과 먹는 치료제(경구치료제)로 고위험군의 중증화를 차단해 병상을 비교적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저위험군은 자연면역을 얻는 방식을 통해 오미크론과 공존하는 전략을 택한다는 얘기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단기적으로 확진자가 너무 지나치게 증가할 경우에는 궁극적으로 위중증, 사망자의 절대수도 증가할 수 있기 때문에 위험한 요인으로 보고 있다"면서도 "중장기적으로는 오미크론이 델타에 비해 치명률이 상당히 낮은 상황에서 한 번의 유행 이후 전체적인 안정기가 필요한 상황이다. 그런 측면에서는 일상회복을 위한 긍정적인 요인들도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예방접종을 3차까지 완료한 분들에게는 오미크론의 치명률은 계절독감과 거의 동일해진다"면서 "더 많은 분들이 예방접종을 완료할수록 본인과 가족, 주변의 생명이 안전해지고 코로나19를 풍토병처럼 간주할 수 있게 된다"고 당부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오미크론 #코로나 #확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