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왼쪽),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왼쪽),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지지율이 반등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길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지난 8~10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014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에서 윤 후보는 38.0%, 이 후보는 35.3%의 지지율로 집계됐다. 두 후보간 격차는 2.7%포인트 차로 오차범위 내 접전 양상이다.

이 후보는 직전 조사 (지난해 12월25~27일)보다 7.1%포인트로 큰 폭 하락한 반면 윤 후보는 3.1%포인트 상승하면서 순위가 뒤바뀌었다.

이번 조사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직전조사 대비 6.0%포인트 상승한 11.0%,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는 3.2%,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2.2% 순이었다.

'야권에서 대선후보를 단일화한다면 누구를 지지하겠는가'라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36.8%가 윤 후보를, 29.6%는 안 후보를 택했다.

윤 후보가 야권 단일 후보와 이 후보와 양자대결을 할 경우 윤 후보의 지지율은 45,2%로 이 후보(38.8%)를 앞섰다.

안 후보와 이 후보가 양자대결 시 안 후보는 41.2%, 이 후보는 37.9%였다.

이번 대선 성격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정권 재창출'이라는 응답이 36.6%, '정권교체'라는 응답이 52.7%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윤석열 #이재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