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신경제 비전선포식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신경제 비전선포식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장동 외풍에도 경제정책에 강공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경제 대통령을 표방한 이 후보는 거시 경제정책 발표를 통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차별화에 나선 것이다. 대장동 파고를 자신의 정책 경력으로 넘어서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이재명 후보 선거대책위원회가 대장동 특혜 의혹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측의 "이재명 지시에 의한 방침에 따른 것"이라는 발언의 파장 조기 차단에 나섰다.

선대위 공보단은 관련 보도를 한 언론사에 제소 가능성을 내비치며 확산 저지에 총력전을 펴고 있다. 이재명 대선 후보는 신경제 비전을 선포하며 '경제 드라이브'에 주력했다. 민주당 원내지도부도 내달 추가경정예산(추경)을 언급하며 이 후보의 경제 행보에 힘을 실었다.

권혁기 선대위 공보부단장은 11일 브리핑에서 김씨 첫 공판을 다룬 언론 보도가 편파적이라면서 정정 보도를 요구했다. 불수용시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언론중재위원회에 각각 제소하겠다고 했다. 그는 당장 제소할 수 있다고 엄포도 놨다.

권 부단장은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 지시' 키워드(문구)가 헤드라인으로 뽑히고 기사 내용도 우리 측 반론이나 (같은 맥락인) 김만배씨 변호인 입장문이 같은 크기로 반영되지 않았다"며 "우리 반론이 같은 양으로 보도되지 않는 등 우리가 봤을 때 선거에 막대한 영향을 주는 기사 편집 방향이라고 판단했다"고 제소 방침을 전했다.

선대위는 김씨 첫 공판이 열린 전날에도 "해당 방침은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의 사적 지시가 아닌 '성남시 공식방침'이었다. '이재명 지시'라는 표현은 틀린 표현이며, '성남시 공식 방침'으로 표현하는 것이 맞다"며 언론에 정정보도를 요구했다.

국민의힘은 김씨 주장이 나온 뒤 '이재명이 몸통이라 자백한 것(이양수 수석대변인)'이라고 공격하는 등 세간의 이목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멸공 논란에서 이재명 후보의 대장동 특혜 의혹으로 옮기려는 시도에 나섰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11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 선대위 해명에 대해 "그 말은 즉, 사인 이재명이 아닌 성남시장 이재명이 공직자의 지위와 권한을 이용해서 특정 민간인에게 천문학적 부동산 개발 이익을 몰아주도록 지시를 내렸다는 뜻이 되고, 이 사실을 이재명 후보 선대위가 공식적으로 재확인해 준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 후보는 김씨 측 발언에 직접 언급을 자제하고 정책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 후보 선대위는 이날 신경제 비전 발표식 이후 언론에 '질의응답은 가급적 오늘 발표된 내용으로 한정해 주기를 부탁한다'고 요청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신경제 비전 발표식 '세계 5강 경제대국'을 차기 정부 비전으로 제시하고, 과학기술·산업·교육·국토 분야 '4대 대전환'을 추진해 경제 성장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같은날 오후 디지털 혁신 정책공약 1호를 발표한다. 디지털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교육비를 정부가 선 지원하고 취직 후 일부 상환 받는 이른바 '휴먼캐피털' 제도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여야 원내수석부대표가 만나 2월 임시국회와 추경 관련 논의를 시작한다면서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을 다음달 14일 전후로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박완주 민주당 정책위 의장은 같은날 기자간담회를 열어 코로나19 손실보상 대상을 확대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정부를 향해 "추경 시기는 가능하면 빨랐으면 좋겠고 2월 국회 안에 결정해줘는 게 맞다"고 촉구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재명 #이재명지시 #대장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