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 당국이 지난주의 코로나19 상황을 전국·수도권·비수도권 모두 '매우 높음'으로 평가했다. 전국은 3주째, 수도권은 4주째 '매우 높음'이 유지되고 있다.

직전주 전국·수도권은 '매우 높음', 비수도권은 '중간'으로 평가했는데 비수도권도 상황이 악화됐다고 판단한 것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3일 12월 2주차 종합적인 주간 위험도 평가를 실시한 결과 전국, 수도권, 비수도권 모두 '매우 높음'으로 평가했다고 밝혔다.

전반적인 발생이 증가하는 가운데 수도권에서 의료대응역량 한계를 초과한 발생이 지속되고 있고, 비수도권에서도 곧 의료역량 한계 도달할 우려가 있다는 설명이다.

전국 중환자실 병상가동률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수도권의 경우 12월 1주차 87.8%에서 2주차 84.9%로 소폭 하락했으나, 비수도권은 62.8%에서 68.5%로 증가했다.

수도권 의료대응역량은 111.2%→127.5%로 초과 상태가 지속되고 있으며, 비수도권도 49.8%→77.7%로 증가하는 양상이다.

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는 4392명에서 6068명으로 1676명 급증했고, 60세 이상 고령층 확진자도 1만1010명에서 1만4245명으로 3235명 증가했다. 이에 따라 위중증 및 사망자도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예방접종지표는 60세 이상 3차 접종률이 31.4%로 지난주 대비 13.3%포인트 증가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방역의료분과위원회는 전날 회의에서 "이번 발생 증가가 다음 주 위중증 환자 및 사망자 수 증가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고 증가 추세를 꺾기 위한 역학조사는 한계에 봉착했다"며 "방역 강화 대책의 효과가 다음 주 중에 나타날 가능성이 있기에 다음 주 추세를 확인하고 영업시간 제한 및 강도 높은 인원 제한 등 추가적인 대책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생경제 취약계층 보호 대책과 함께 제시돼야 한다"며 "60세 이상 3차 접종 및 중·고등학생 접종 완료가 필요하고, 수도권을 중심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패스 확대 및 병상 확보가 필요하다, 지역의료계의 참여를 독려해 재택치료 확대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고 전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의료역량한계 #코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