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이 유럽을 중심으로 빠르게 퍼지고 있는 지난달 3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에서 해외 입국자들이 이동하고 있다.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이 유럽을 중심으로 빠르게 퍼지고 있는 지난달 3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에서 해외 입국자들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일본의 첫 코로나19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감염자가 한국 인청공항을 경유해 일본으로 입국했다고 1일 일본 닛칸스포츠가 보도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달 30일 자국 내 첫 오미크론 감염자가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그는 나미비아 외교관으로 30대 남성으로 알려졌다.

매체는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해당 감염자가 에티오피아발 비행기를 탔다가 한국 인천공항을 경유해 지난 28일 일본 나리타(成田) 공항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특히 그와 함께 비행기에 탑승한 70명 중 절반 가량이 인천공항에서 새로 탑승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오미크론 감염자와 같은 비행기에 탑승한 이들 70명을 모두 밀접접촉자로 분류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해당 오미크론 감염자가 어느 국가를 경유했는지 밝히지 않았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오미크론 #인천공항 #나리타 #일본확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