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자료사진

세계보건기구(WHO)는 28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원해 전 세계로 퍼질 조짐을 보이는 오미크론이 아직은 다른 변이보다 심각한 증세를 유발한다고 단정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AP와 AFP 통신 등에 따르면 WHO는 이날 성명을 통해 오미크론 변이가 다른 코로나19 변이에 비해 전염성이 큰지 더욱 심각한 증상을 일으키는지 확실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WHO는 관련 초동자료로는 남아공에서 입원율이 증가하고 있지만 이는 오미크론 감염에 의한 것이기보다는 전체 확진자 수가 늘어났기 때문일 공산이 농후하다고 지적했다.

다만 WHO는 자료에서 나타난 증거로 오미크론 변이로 감염 리스크가 더 높아질 가능성은 있다고 전했다.

WHO는 기술 전문가들과 협력해 오미크론 변이가 백신 등 코로나19 대응책에 미칠 잠재적 영향을 파악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WHO는 "오미크론 변이와 관련된 증상이 다른 코로나19 변이와 다르다는 점을 보여주는 정보는 아직은 나오지 않았다"고 확인했다.

WHO는 "대학 연구에서 초기 보고된 감염은 젊은층이 한층 가벼운 증상을 보였지만 오미크론 변이의 심각성 정도를 알려면 적어도 며칠에서 수 주일이 걸릴 것"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WHO는 이달 초 남아공에서 발견된 오미크론을 유전자 증폭검사(PCR)를 통해 계속 찾아내고 있으며 신속한 항원검출 검사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를 규명하기 위한 연구도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오미크론 #코로나변이 #코로나 #코로나변종 #변종바이러스 #변이바이러스 #남아공 #W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