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배송차량들의 모습.
이마트 배송차량들의 모습. ©이마트 제공

신세계그룹 이마트의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1년 전과 비교해 28%가량 하락했다. 할인점 등 주력 사업부가 상생 국민지원금 사용처에서 빠지면서 직격탄을 맞았다.

전자상거래 부문인 SSG닷컴은 물류와 정보기술(IT) 인력 대규모 채용에 따른 비용이 반영돼 영업 적자가 11배나 늘었다. 다만 거래액 신장률은 올해 들어 가장 높았다.

신세계그룹은 분기 연결 매출 6조원을 처음 넘은 점에 주목하며 외형 성장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이마트는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1086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1일 공시했다. 일 년 전 같은 기간(1512억원)과 비교해 28.2% 줄었다. 매출액은 6조3119억원으로 전년(5조9077억원) 대비 6.8%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681.2% 신장한 9370억원을 보였다.

주력 사업부인 할인점(이마트), 트레이더스, 전문점(노브랜드) 등이 포함된 별도 기준 총 매출액은 4조3352억원으로 잠정 집계돼 전년 대비 3.1%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1049억원으로 25.1% 감소했다.

신세계그룹은 이날 "9월 지급된 상생 국민지원금 사용처 제한이 연중 가장 중요한 대목인 추석 행사에 영향을 미쳤다"면서도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이 6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3분기 이후 새로 출점한 점포를 제외한 기존 할인점 매출 신장률은 1.6%로 5개 분기(1년3개월) 연속 성장했다. 월별로 살펴보면 7월 14.7%, 8월 1.7% 상승했으나 9월엔 8.9%가 빠졌다. 분기 전체로 보면 올해 2분기(4~6월) 8.3%에 비해 다소 둔화됐다.

창고형 할인점 트레이더스는 별도 기준 잠정 매출액 9053억원(13.0% 상승), 영업이익 268억원(9.5% 감소)을 냈다.

오는 15일 이베이코리아를 품에 안는 전자상거래 부문은 큰 외형 성장을 보였다.

SSG닷컴은 별도 기준 매출액이 3865억원으로 1년 전 같은 기간 3368억원 대비 14.7% 성장했다. 별도 총 거래액(GMV)은 28% 늘어난 1조4914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1분기 14%, 2분기 19%를 넘은 신장률이다.

SSG닷컴에 포함된 W컨셉도 3분기 총 거래액이 전년 대비 40% 신장한 739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SSG닷컴 영업적자는 잠정 382억원을 기록, 전년 대비 351억원(11.3배)이 늘어났다.

신세계그룹은 "업태 간 경쟁 심화, 플랫폼 서비스 경쟁력 제고를 위한 장기적 관점에서 비용을 집행했다"며 "전국 단위 물류 인프라 확충과 기술 인력 확보, 신규 고객 유치 등 기반 확대를 위한 투자에 대부분 집중했다"고 밝혔다.

국민지원금 사용처에 포함됐던 편의점 이마트24는 호실적을 거뒀다. 별도 기준 잠정 매출액은 1년 전 같은 기간(4443억원)보다 16.5% 신장한 5178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46억원으로 전년(17억원) 대비 1.7배 성장했다. 점포 수는 192개 증가한 5701개점이다.

신세계TV쇼핑은 전년 대비 7.0% 증가한 별도 기준 매출 701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70억원으로 10.3% 줄었다. 신세계푸드는 매출 3432억원, 영업이익 64억원으로 각각 7.0%, 42.2% 증가했다.

조선호텔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에 따른 국내 여행 수요 증가로 실적 회복세를 보였다. 조선호텔앤리조트 별도 기준 잠정 매출은 841억원으로 전년 대비 2배 넘게(114.2%) 늘었다. 영업적자는 60억원으로 적자 폭을 86억원 개선했다.

이마트 측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3분기 매출 증대를 이어갔다"며 "앞으로도 온·오프라인 모두 고른 성장을 통해 외형 확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마트 #국민지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