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회대학교
성공회대학교.

성공회대학교(총장 김기석)는 기독교환경운동연대·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와 ‘한국교회 생태정의 아카데미’ 업무협약식을 오는 29일 오후 총장실에서 개최했다.

성공회대를 비롯한 협약단체들은 지난 3월 9일부터 오는 11월 16일까지 총 24강의 ‘한국교회 생태정의 아카데미’ 강좌를 공동 개설해 기후 위기에 대응하는 신앙인을 양성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식에는 성공회대 김기석 총장과 신익상 교수(한국교회환경연구소장)를 비롯해 기독교환경운동연대 양재성 상임대표와 이진형 사무총장,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이홍정 총무와 강석훈 목사 등이 참석한다.

이번 협약은 생태정의 교육을 통해 정의, 평화, 창조 세계의 온전성을 지킬 수 있도록 신앙인을 양성하고 교회와 사회를 정의롭게 전환하는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각 단체가 협력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또한, 이번 협약을 통해 아카데미 강좌의 80% 이상 출석한 참가자들에게 세 기관이 인증하는 수료증을 발급하고, 세 기관은 수료증 발급 이후 강좌를 수강한 신앙인들이 각자의 자리에서 기후 위기에 대응한 역할을 성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생태정의 아카데미는 1학기 강좌를 통해 기후위기의 현실과 생명다양성 상실, 탈핵, 에너지 전환 등의 다양한 생태환경 현황을 공유하고, 건강, 여성, 경제 등의 사회적 주제들과 관련된 생태정의의 내용을 교육했다. 2학기 강좌에서는 성서신학과 동물신학, 선교신학 등 생태신학과 관련된 논의를 중심으로 강좌를 진행한다. 현재 2학기 강좌에는 총 38명의 수강생들이 온라인으로 참여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성공회대 #기독교환경운동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