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화
유은성 김정화 씨 부부 ©유은성 씨 제공

CCM 가수 유은성 전도사가 동성애를 반대한다는 발언으로 주목받고 있다.

발단은 그의 아내이자 배우인 김정화 씨가 출연하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마인' 속 동성애 코드에 대한 한 누리꾼의 질문이었다. 이 누리꾼은 유은성 전도사의 SNS에 "'마인'을 봤는데 아내되는 분이 동성애자로 추측되는 역할로 나오더라. 조금 안타깝게 봤다. 동성애를 이해하고자 하는 뜻으로 그 역할을 맡으신 거냐"고 물었다.

이에 유은성 전도사는 "드라마를 끝까지 보면 알게 된다. 드라마 내용을 스포할 수 없어서 더 말씀 못 드리지만 한 사람이 그 상황에 고뇌를 겪다가 결국은 정상적으로 돌아가게 되는 내용이다. 동성애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아내도 저 역할에 고민이 많았다.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하다. 제작진들이 동성애로 노이즈 마케팅하는 것 같다. 우리 부부는 동성애를 반대한다"고 했다.

그러나 이것이 동성애 옹호자들에게 공격거리가 됐다. 더불어 '마인'의 전개 방향을 스포일링 했다는 비판까지 받게 됐다.

한편 현재 유은성 전도사는 공격이 이어지자 자신이 작성한 댓글을 삭제한 상태다. 25일에는 김정화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 관계자가 관련 논란에 대해 "심려 끼쳐 드려서 죄송다. 공식 입장을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정화 #유은성 #마인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