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 플로깅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이 어린이날을 맞이하여, 어린이를 지키고 환경도 지키는 초록우산 플로깅 챌린지 '2050년 어린이날을 지켜라'를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이 어린이날을 맞이하여, 어린이를 지키고 환경도 지키는 초록우산 플로깅 챌린지 '2050년 어린이날을 지켜라'를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미래세대인 아동들을 위해 기후환경 변화를 막기 위한 활동에 동참을 촉구하고자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 플로깅(Plogging)은 조깅을 하면서 동시에 쓰레기를 줍는 활동을 뜻한다. 상징적인 의미가 있는 어린이날에 플로깅 활동을 하며 참여자들은 아동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는 한편 기후 위기에 취약한 아동 지원도 함께할 수 있다.

초록우산 플로깅 챌린지는 5월 5일부터 15일까지 진행하며,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참여 방법은 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 후 집, 공원, 학교 주변을 걸으며 쓰레기를 줍는 활동을 진행하면 된다. 참여 후 활동사진을 인증한 참여자에게는 추첨을 통해 카카오 이모티콘 ‘그냥그런토끼’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자세한 내용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기후변화의 가장 큰 피해자는 미래세대인 우리 아이들이다”라며, “기후변화를 막는 일이 곧 어린이를 돕는 일로 이번 챌린지가 어린이를 둘러싼 환경 개선에 관심 갖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초록우산 #플로깅 #어린이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