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희롱·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서울시의 공식 사과의 입장을 밝히면서 재발 방지를 위해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즉시 도입한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서울시장 사과문'을 통해 "전임 시장 재직시절 있던 성희롱·성폭력 사건에 대해 현직 서울시장으로서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사건 발생 즉시 즉각적인 대처는 물론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에 대해서도 서울시의 대처는 매우 부족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설상가상으로 전임 시장의 장례를 서울시 기관장으로 치르고, 서울광장에 설치된 분향소를 보면서 피해자는 또 하나의 엄청난 위력 앞에서 절망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피해자의 업무복귀 지원을 약속했고 동일·유사한 성범죄 사건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시장으로부터 완전히 분리 독립된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전담특별기구를 설치할 것을 공약했다"며 "피해자를 만나 업무복귀 문제를 상의했고 원활하게 추진 중에 있다"고 말했다.

재발 방지를 위해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즉시 도입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이제는 진정으로 바뀌어야 한다"며 "성희롱·성폭력 피해자 보호를 위해 2차 피해가 가해질 경우에도 한 치의 관용조차 없을 것임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오세훈 #박원순 #성폭력 #원스트라이크아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