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신도시 불법투기 의혹' 등을 수사 중인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합수본)가 총 868명을 수사 또는 내사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합수본을 이끌고 있는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 고위 관계자는 19일 기자들과 만나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총 198건, 868명을 내·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전·현직 고위공무원의 경우 당초 차관급인 전 행복청장을 포함해 2명이 수사선상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으나 2명이 추가돼 총 4명이 내·수사를 받고 있다고 한다.

경찰은 수사 또는 내사 중인 고위공직자의 신원은 밝히지 않았다. 전 행복청장 사건만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에서 직접 수사 중이며 나머지는 각 시·도 경찰청이 들여다보고 있다.

경찰이 투기 의혹을 확인 중인 지방자치단체장은 총 11명이다. 국가공무원은 48명, 지방공무원은 109명으로 집계됐다.

국회의원의 경우 5명이 본인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불거져 경찰이 확인 작업을 진행 중이다. 지방의원의 경우 40명이 내·수사 대상이다.

이번 사태를 촉발한 LH 전·현직 직원은 모두 45명이 경찰의 수사 선상에 올랐다.

경찰은 전체 198건 가운데 150건을 자체 첩보 또는 인지 형식으로 내·수사 중이다. 그 밖에 고발된 사건이 21건, 다른 기관이 수사의뢰한 사건이 13건 등으로 집계됐다.

경찰은 부동산 투기 관련 범죄를 대상으로 몰수보전 또는 몰수추징 조치도 적극 시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기준으로 시가 기준 244억원 규모의 부동산이 몰수보전 또는 몰수추진이 법원에서 인용됐다. 경찰이 신청해 검찰 또는 법원의 판단을 기다리고 있는 부동산도 약 70억원 수준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달 말부터 부동산 투기 의혹 수사팀을 대폭 증원해 기획부동산 등 일반부동산 사범 관련 단속도 속도를 내고 있다. 기획부동산 업체나 분양권 불법전매 등을 단속한 결과 196건, 698명을 수사 또는 내사 중이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국수본 #합수본 #땅투기 #투기 #부동산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