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의 뉴스공장' ⓒ누리집 캡처
'김어준의 뉴스공장' ⓒ누리집 캡처

TBS 교통방송 간판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인 방송인 김어준씨를 TBS에서 퇴출해달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13일 서명 인원 20만명을 넘어섰다.

청와대는 청원글을 올린 후 한 달 이내 20만명 이상의 동의 서명을 받으면 청와대나 정부부처 관계자 등이 관련 답변을 하도록 하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따르면 지난 9일 게재된 '김어준 편파 정치방송인 교통방송에서 퇴출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 글은 이날 오전 9시30분 기준 21만3400여 명이 서명했다.

청원인은 "서울시 교통방송은 말 그대로 서울시의 교통흐름을 실시간 파악해서 혼란을 막고자 교통방송이 존재하는 것"이라며 "그러나 김어준은 대놓고 특정 정당만 지지하며 그 반대 정당이나 정당인은 대놓고 깎아 내리며 선거나 정치에 깊숙이 관여하고 있다"고 적었다.

또 "이것은 국민들 모두가 다 아는 사실이다. 이런 국민들의 분노로 김어준을 교체하고자 여론이 들끓자 김어준은 차별이라며 맞대응을 하고 있다"며 "교통방송이 특정정당 지지하는 정치방송이 된지 오래이건만 변질된 교통방송을 바로잡자는 것이 차별인 것"이라고 했다.

김씨는 4·7 재보궐선거 기간 오세훈 서울시장을 목격했다는 '내곡동 생태탕집' 일가 인터뷰를 통해 오 시장의 내곡동 땅 투기 의혹을 제기하면서 야권으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았다.

오 시장은 지난 9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TBS 예산 삭감 가능성과 관련, "어떤 것이 옳은 방향인지, 시민이 원하는 것이 어떤 것인지 앞으로 심도있게 논의해서 시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어준. #뉴스공장 #TBS #김어준퇴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