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청와대 대통령 경호처 직원의 압수수색 자료를 분석 중이다.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합수본) 관계자는 7일 기자들과 만나 "(전날) 청와대 압수수색 이후 자료를 분석 중"이라며 "금융 관련 토지거래나 돈이 건네진 정황 등 종합적으로 상황을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자료 분석 후 경호처 직원과 형의 배우자 등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전날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청와대 경호처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경호처 직원 주거지 등 4개소에 수사관 11명을 보내 압수수색했다.

이는 지난달 19일 청와대가 대통령 경호처 직원 1명이 3기 신도시 지역 내 토지를 매입한 사실을 확인해 즉시 대기발령 조치를 취했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정만호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당시 춘추관 브리핑에서 "대통령 경호처가 직원 본인과 직계 존·비속 3458명에 대해 별도의 자체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정 수석은 "조사 결과 (경호처) 직원 1명이 2017년 9월 LH에 근무하는 형의 배우자 등 가족 공동으로 3기 신도시 지역 내 토지를 매입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북부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 특수대는 이날 미공개정보로 역사 인근 토지를 매입한 혐의로 포천시청 A과장(구속)과 배우자를 부패방지권익위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옥정-포천' 광역철도 연결사업을 담당했던 실무부서 책임자로 신설역사 위치 정보를 활용해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인근 토지 800여평과 건물을 지난해 9월 40억원에 매입한 혐의를 받는다. 현재 시세는 약 100억원에 이른다고 경찰은 전했다.

또 언론보도 직후 A씨와 B씨의 감사문답서 내용을 대면조사 한 것처럼 꾸며낸 허위공문서 작성 혐의로 다른 공무원 2명을 검찰에 송치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청와대 #청와대직원땅투기 #땅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