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신대 박물관
한신대 박물관 ©한신대

한신대학교(총장 연규홍) 박물관(관장 정해득)은 ‘2021년 사립 및 사림대학 박물관 예비교육인력 지원사업’(이하 ‘박물관 지원사업’)에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사업은 9년 연속 선정이다.

박물관 지원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원하고 한국박물관협회가 주관하는 사업으로 박물관의 역량을 강화해 지역주민과 학생들에게 다양한 교육서비스를 제공하고 전문인력의 현장경험 및 전문성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한신대 박물관에서는 박물관 지원사업을 통해 지역사회의 문화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지난 2013년부터 진행한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에서는 지역의 역사와 관련된 교육 프로그램을 구성해 매해 1천여 명이 넘는 경기남부지역 초·중등 학생의 참가 실적을 이끌어냈을 뿐만 아니라 참가자들의 높은 만족도를 바탕으로 경기남부지역에 우수한 역사 인문학 교육 인프라 구축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고고학으로 역사를 만나요) 진행 모습 ©한신대

특히 한신대 박물관은 ‘한국사학과 금석문연구회’와 함께 금석문과 석물 조사에서 얻은 성과를 기반으로 매년 ‘금석문전시회’를 개최하고 있는데, 이에 대한 교육과 체험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한신대 학생뿐만 아니라 지역의 시민들에게 역사의식을 함양하고 역사문화를 향유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또한 한신대 신입생을 대상으로 한신대 박물관의 발굴 성과와 학술적 연구 내용을 교육하는 프로그램도 운영해 호평을 받고 있다.

한신대학교박물관 정해득 관장은 “고고학 발굴조사와 학술연구, 전시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한 노력과 동시에 지역주민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내실화”를 강조하며, “이번 선발된 전문교육인력(박물관교육사)을 적극 활용해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진행함으로써 지역사회 문화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자세한 내용은 한신대 박물관 홈페이지(www.hs.ac.kr/hsmuseum/index.do)를 참조하면 된다. 교육신청은 전화(031-379-0195) 또는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신대 #연규홍총장 #박물관지원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