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75세 이상 고령층 접종에 쓰일 미국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이 최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 도착해 책임약사가 화이자 백신을 점검하고 있다. ⓒ뉴시스
만 75세 이상 고령층 접종에 쓰일 미국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이 최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 도착해 책임약사가 화이자 백신을 점검하고 있다. ⓒ뉴시스

오는 4월1일부터 75세 이상 어르신에 대한 일반 국민 예방접종이 실시된다. 1946년 12월31일 이전 출생자가 대상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29일 이번 예방접종에 오는 6월까지 총 350만명분 공급이 예정된 화이자 백신이 사용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노인시설(주거복지, 주·야간, 단기보호) 입소·이용자 및 종사자에 대한 접종도 지역별 예방접종센터에서 동시에 실시된다.

이를 위해 현재 각 지자체별로 75세 이상 어르신 및 노인시설에 대해 예방접종 대상자조사를 실시하고 대상자 등록을 진행하고 있다.

추진단은 28일 13시 기준으로 75세 이상 어르신 약 351만명 중 204만명(58.2%)에 대해 접종대상자 조사를 완료했으며, 이 중 176만명(86.1%)이 예방접종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노인시설의 경우 약 15만5000명의 대상자 중 9만7000명(62.7%)에 대해 조사를 완료하였으며, 이 중 9만명(93.2%)이 예방접종에 동의했다.

예방접종센터로 내원이 어려운 도서지역 거주 어르신들에 대해서는 지자체 및 국방부와 공동으로 별도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이들에 대한 접종은 5월 중 65~74세 어르신 접종과 병행해 추진될 예정이며, 유통·보관이 편리한 백신을 활용할 계획이다.

추진단은 향후 예방접종센터 접근성과 이동 편의를 제고하기 위해 4월 말까지 각 지자체별로 최소 1개 이상의 예방접종센터를 추가 설치할 방침이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