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 유엔 인권이사회
©pixabay.com

정부가 유엔인권이사회의 북한 인권결의안 공동제안국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23일 기자들과 만나 북한 인권결의안 공동제안국 참여에 대한 정부 입장을 묻는 질문에 "기존 입장에서 변함이 없을 것"이라며 "우리 정부는 예년과 같이 결의안 컨센서스 채택에 동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 정부는 지난 2008년부터 2018년까지 11년 연속 공동제안국에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2019년부터 한반도 정세 등 제반 상황을 감안해 2년 연속 공동제안국에 참여하지 않고 컨센서스 채택에만 동참했다. 이로써 정부는 올해까지 3년 연속 공동제안국에서 빠지게 됐다.

이 당국자는 불참 이유에 대해 "여러 가지 상황을 종합적으로 감안해서 입장을 정한 것으로 이해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유엔 인권이사회의 북한인권결의안 채택은 빠르면 오늘 자정 이뤄질 전망이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유엔인권이사회 #북한인권결의안